본문 바로가기

화학·기계 제조시설용지, 국내 기술벤처기업에 수의계약 공급

총 14개 필지 9만3천416㎡, 전체 제조시설용지 36만8천649㎡ 중 25%

화학·기계 제조시설용지, 국내 기술벤처기업에 수의계약 공급

[산업일보]
경기도 평택 포승(BIX)지구 내 제조시설용지에 대한 입주 문턱이 낮아졌다. 소재에서부터 부품, 장비산업 분야 국내 유망중소기업의 육성을 위해서다.

황해청은 평택 포승(BIX)지구 내 화학 및 기계업종 전체 제조시설용지 중 25%에 해당하는 14개 필지 총 9만3천416㎡ 대지를 국내 소재, 부품, 장비 기술벤처기업에 우선 공급 중이라고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은 애초에 외국인투자기업을 유치할 목적으로 조성됐다.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해서는 수의계약으로 용지를 우선 공급하게 돼 있지만, 국내 기업에 대해서는 공고와 입찰 등 번거로운 절차로 인해 국내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아 왔다.

황해청은 일본의 수출 규제 등으로 인해 위축된 국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평택·용인을 중심으로 한 삼성전자, LG전자, SK 하이닉스 등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에 수의계약을 통해 공급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번에 분양하는 화학 제조시설용지는 입주 의사가 있는 국내 중소기업이 자본금의 10% 이상 외국인투자를 받을 경우, 지방세, 관세 등의 외국인 투자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황성태 황해청장은 “포승(BIX) 지구는 인근에 위치한 평택항과 삼성· LG·기아·SK하이닉스 등의 고객사와 20분∼1시간 거리 내에 있는 등 입지상의 이점 때문에 국내외 기업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현재 전기차 등의 미래자동차산업과 드론 등의 신성장산업 유치를 위해 전기·운송장비 등의 업종 추가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황해청 포승(BIX) 지구는 지난해 12월 수도, 전기, 가스 등의 기반 인프라 공사가 완료돼 주변시세 대비 30% 저렴한 3.3㎡당 167만 원에 공급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입주기업의 첫 착공식 이후 총 8개사가 계약을 마치고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