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총판 센트랄테크 상담안내 02-897-0945
절삭공구 국내 최대 직영점 (주)제이엘월드
윙배너

정부,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품귀 '메스 들었다'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12일 0시 이후 생산·판매한 제품부터 적용

정부,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품귀 '메스 들었다'
이해를 돕기위한 이미지

[산업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의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일부업체는 재고를 판매하면서도 판매금액을 몇배씩 올려받고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 정부는 이에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제6조에 의거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 12일 0시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의 생산‧판매업자는 오늘(12일) 생산‧판매한 제품에 대해 식약처에 매일 신고해야 한다. 이를 통해 마스크‧손소독제의 생산‧유통‧판매 과정이 투명해지고 매점매석과 해외 밀반출 등 정상적이지 않은 유통 행위를 근절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보면, 우선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생산업자는 일일 생산량, 국내 출고량, 수출량, 재고량을 다음날 낮 12시까지 ,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일정량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를 판매하는 경우 판매가격, 판매수량, 판매처를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 한다. 기준은 보건용 마스크는 1만 개, 손 소독제는 500개다.

12일 0시부터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며, 2월 12일 0시부터 생산·판매되는 물량부터 적용한다. 생산‧판매업자는 전자메일, 팩스 또는 온라인 시스템(nedrug.mfds.go.kr)을 통해 신고하고, 첫 신고는 12일 0시부터 생산·판매한 물량에 대해 13일 12시까지 해야 한다.

정부는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위반하는 행위나 고의적 신고누락, 거래량 조작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범정부 합동단속을 통해 엄정한 법 집행을 추진할 방침까지 세워뒀다.

한편, 생산량‧판매량 미신고 등 긴급조치 위반 시 2년이하 징역 및 5천만 원 이하 벌금(물가안정법 제25조)과 1천만 원 이하 과태료 병과가 가능(물가안정법 제29조)하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