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확진자, 구로구 개봉동 거주 확인 위기 대응 '심각' 상향

코로나19 확진자, 구로구 개봉동 거주 확인 위기 대응 '심각' 상향

[산업일보]
서울시 구로구 지역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41세 남성 조모 씨다. 조씨의 주소지는 경기도 부천이지만, 개봉동에 소재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행가이드인 조 씨는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경북 의성과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왔다. 여행객 중 의성군에서 확진자가 나왔고, 조 씨는 접촉자로 의심이 돼 검체를 조사, 최종 확진자로 판정됐다.

조 씨는 현재 국가지정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구로구청도 비상이 걸렸다.

구로구청 측은 확진자 거주지 인근에 대한 방역에 나섰고, 동거인 1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 조사까지 의뢰했다. 22일 오후1시20분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조 씨 동거인에 대한 검체 조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구로구에 따르면, 확진자와 함께 거주하던 처남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향후 14일간 자가격리토록 하고, 동거인의 상태를 면밀히 살피기로 했다.

구로구는 우선,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했다. 확진자가 거주하는 인근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임시 휴원하는 한편, 이미 휴관 조치한 복지관과 자치회관, 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의 휴관도 연장할 방침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