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2만 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지원

[산업일보]
정부가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역량을 강화하고, 그들의 진출기반 마련과 온라인 채널별 입점 지원을 통해 경영환경 변화 대응력 및 경쟁력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온라인 활용역량과 상품 수준에 따라 온라인 채널 입점 등 지원을 하겠다는 말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 촉진과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신청을 24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ICT 기술의 발전, 1인가구 증가 등으로 소비와 유통 트렌드가 온라인 중심으로 급격하게 이동하고 있으나, 역량 부족 또는 비용 부담으로 인해 온라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의 주요 매출 및 판매 수단으로 온라인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음에 따라 올해 지원규모 또한 대폭 확대했다.

지난해에 1천개 사를 대상으로 75억 원을 지원한 반면, 올해는 지원 규모를 2만 개로 늘렸으며, 예산규모도 328억5천만 원으로 증액했다.

중기부의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내용을 보면, 우선, 전문가가 소상공인 역량과 상품 수준을 진단해 최적의 온라인 채널 진출을 지원한다. 소상공인마다 온라인 역량과 제품 수준은 천차만별임에 따라, 정확한 진단없이 온라인시장에 진출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상품 분야별로 전문가 진단·평가팀(5인 내외)을 구성, 소상공인의 상품성과 역량을 진단, 수준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소상공인 제품은 가치있는 제품이라는 이미지도 확립시켜 나가기로 했다. 동영상을 활용한 쇼핑 증가, 쇼루밍 현상 등장, 온오프라인(O2O) 연계 등 새로운 소비행태 확산에 대한 대응체계로 소비자가 온·오프라인으로 보고(See), 사는(Buy) 체계를 운영한다. 국민 MD제를 도입(‘20.3)해 국민들이 숨겨진 가치있는 제품을 발굴하면 가치삽시다 플랫폼·TV·마트를 통해 홍보와 판매를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소상공인과 온라인 주체(ex. 민간쇼핑몰, 1인 크리에이터)간 연결자 역할에 집중해 소상공인이 온라인시장에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