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코로나19 극복과 경영난 해소 위해 추경 1.7조원 긴급자금 지원

[산업일보]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둔화와 피해기업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추경안을 통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긴급자금 공급 등을 추진한다. 또한, 코로나19 경영피해 회복 기반 마련 등을 지원하는 추경예산안 1조6천858억 원을 투입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앞서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피해의 빠른 확산을 감안해 국민안전, 민생안정, 경제활력 보강 등을 골자로 한 '2020년도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우선,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긴급경영 애로 해소를 위한 긴급자금 공급, 보증지원, 매출채권보험 등 금융지원 예산을 1조5천103억 원을 편성했다.

자금 공급 규모는 지난달 28일 추진한 기금운용계획변경(9천800억 원)과 이번 추경예산안(1조3천200억 원)을 합해 2.3조원 규모의 융자지원과 1.8조원 규모의 보증 확대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중소기업의 심각한 경영피해로 인한 연쇄 도산을 방지하기 위한 매출채권보험 인수 규모를 2천억 원을 추가, 2조2천억 원으로 확대한다.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영피해 복구 및 경제 활력보강을 위해서 코로나19 피해 점포지원, 온라인판로지원, 대한민국 동행 세일, 온누리상품권 할인 발행 등 다양한 경제활력 예산 1천755억 원을 반영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경유 등에 따른 휴업 등 피해 소상공인 점포를 대상으로 위생 안전 인증, 경영진단 및 재개점 행사 등을 지원하도록 372억 원을 편성해 피해 소상공인 점포에 직접적인 지원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소상공인에 집중되고 있어 온라인쇼핑몰입점지원(100억 원), O2O플랫폼(15억 원) 등을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 지원을 강화한다. 중기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유통산업의 방향성이 온라인 시장으로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며, 향후 2021년 예산 등을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온라인 시장 진출 정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이후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와 활력 회복을 위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가칭)대한민국 동행 세일(48억 원)’을 권역별로 개최해 국내 소비 진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경기활성화를 위해서도 온누리 상품권 5천억 원 할인(10%) 발행(690억 원), 공동마케팅(212억 원) 등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피해 대응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 등 상생협력을 자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를 대상으로 120억 원 규모의 안전관리 패키지(화재방지시설 개선, 안전시설 설치 등 지원)를 지원한다.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되고 있어 금번 추경예산안을 통해 우선적으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편성했다. 대구‧경북의 지역 특화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R&D 비용을 198억 원 지원하도록 했고, 금융지원의 경우에도 추경예산안 중 3천616억 원이 투입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번 추경 예산안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적인 경영피해, 경기둔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활력 회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