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2035년부터 휘발유 및 디젤 신차 판매 ‘금지’

전기 및 수소 신차만 구매 가능

[산업일보]
2035년부터 영국에서는 전기 및 수소 신차만 구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KOTRA)에서 발표한 ‘영국, 휘발유·디젤·하이브리드 신차 판매 금지 가속화’ 보고서에 따르면, 2035년부터 영국에서는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금지된다.

최근 영국 정부는 탄소 제로 목표 달성을 위해 당초 2040년으로 계획했던 휘발유 및 디젤 신차 판매 금지를 2035년으로 앞당긴다고 발표했다.

계획 변경은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금지를 2040년으로 정할 경우 2050년 순탄소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자문 결과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본래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던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금지도 해당 계획에 추가됨에 따라, 계획대로 법이 시행된다면 영국에서 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향후 전기차 및 수소차만 구매가 가능하다.

영국의 전기 자동차 시장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해 배터리 전기자동차(BEV)의 신차 등록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EV)의 신차 등록을 앞질렀다.

배터리 전기자동차 신차 등록은 144% 증가로 기록적인 수준으로 급상승했으나, 전체 비중에서는 1.6% 수준으로 나타났다. 영국 정부의 목표에 맞추기 위해서는 배터리 전기자동차의 신차 등록 비중이 10년 내 50~70% 수준에 도달해야 한다.

영국 내 전기 자동차 충전소의 경우 1년간 50% 증가했다. 영국 정부는 다양한 자금 지원을 통해 영국 전역에 전기 자동차 충전소 설치를 독려하고 있지만, 충전소 접근성에 대한 지역별 차이는 아직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2035년부터 휘발유 및 디젤 신차 판매 ‘금지’

한편, 영국 정부는 저공해 신차 구매 시 판매 대리점 및 제조업체에 보조금을 지급해 소비자에게 최대 3천500파운드까지 할인 혜택 제공하고 있다.

자동차, 오토바이, 밴, 택시, 대형 밴 및 트럭 중 정부에서 명시한 모델에 보조금 적용이 가능하며 올해 3월 10일 기준 자동차 리스트에는 33가지 모델이 포함돼 있다.

KOTRA 박지혜 영국 런던무역관은 보고서를 통해 ‘자동차 제조 기업은 영국 정부의 공격적인 목표에 대응해 제조 인프라를 짧은 시간 내에 확보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소비자의 전기 자동차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서는 충전소 접근성 확보가 필수이기 때문에 대규모 투자가 지속되고 영국 전역에서 충전시설 관련 사업이 더욱 빠르고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기술이나 부품 등 관련 상품 및 서비스는 영국 시장 진출 가능성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며 ‘한국 기업은 영국 시장에 대한 이해를 통해 진출 방법을 모색해 볼 수 있다’고 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