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기부, 유니콘 기업 외형성장 불구 적자 보도 관련 설명

[산업일보]
지난 2017년부터 국내 유니콘 기업의 3년간 평균 입사율이 6.6%에서 6.0%으로 낮아지고 퇴사율도 퇴사율도 4.0%에서 4.3%로 높아졌다는 국내 언론보도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가 23일 해명했다.

중기부는 국내 유니콘 11개와 예비유니콘 27개사 중 공시대상 기업 21개사는 2017년 4조8천604억 원에서 이듬해인 2018년 8조5천414억 원으로 매출증가와 함께 영업손실도 증가했다며 외형성장에 견줘 내실은 부실하다는 언론 지적에 대해,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도 사업확장 등 급격히 성장하는 과정에서 적자를 기록하는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데이터분석업체 피치북(pitchbook)의 정기보고서에서 '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유니콘기업 147여 개를 분석한 결과 64%가 적자를 기록했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이어, 우버는 지난해 82억 달러(약 10조원) 적자, 중국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도 2018년 109억 위안(약 2조원) 적자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유니콘 기업들도 사업 확장 과정에서 대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는 점을 들었다. 우버는 대표적인 유니콘 기업이었으나, 2019년 5월 나스닥 상장하며 현재는 유니콘에서 제외됐다. 디디추싱은 현재 유니콘 기업으로 분류하고 있다.

유니콘은 아니지만 대표적 벤 처기업인 테슬라도 2010년 상장한 후 2019년까지 내내 적자를 기록했으나, 매출을 지속 확대하면서 전기차 시장을 리드하는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고 정부는 부언했다.

국내 예비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천억 원 이상) 26개사의 지난해 말 기준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벤처투자를 받기 전과 비교해 고용이 약 3배 증가하는 등 뛰어난 일자리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기부는 급격히 성장중인 (예비)유니콘의 경우 단기적인 이익실현보다는 신시장 창출 등에 중점을 둔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라고 전제한 뒤, 민간 벤처캐피탈이 미래가치를 보고 투자한 기업들인만큼 단기적인 경영성과 보다는 미래의 성장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