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낮아지는 원화 가치, 선박 수주 부진으로 직결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 유가 급락시 수주량 확대한 경험 이어가나

[산업일보]
유가가 하락할수록 탱커 시황은 호조세를 보여왔다. 최근 유가 급락으로 탱커 운임은 급격히 상승했으며 Frontline, Teekay tankers와 같은 뉴욕 상장 탱커선사들의 주식 가격은 유가 하락폭을 상회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낮아지는 원화 가치, 선박 수주 부진으로 직결


하나금융투자의 ‘원화 약세로 인한 선박 수주 부진’ 보고서에 따르면, 낮아진 석유가격은 석유 해상물동량을 늘리며 탱커 용선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사우디 아라비아는 18척의 VL탱커를 단 번에 용선을 잡아 용선료 상승을 부추겼다.

현재 글로벌 VL탱커 수주잔량은 1년 수주량 수준인 59척에 불과하며 이는 운항중인 선박 량 대비 7.32%로 역사적 저점수준이다. 탱커선박은 한국 조선업 전체 수주잔량에서 40~45%를 차지하는 주력 선종이다.

늘어나는 탱커 수요와 부족한 수주잔량을 고려하면 탱커 발주량은 당장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실제 2014년 유가 급락이후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은 VL탱커와 LNG선 수주량을 대거 늘린 경험을 갖고 있다.

하지만 선박 수주를 늘리기 위한 단기적인 문제는 달러/원 환율이 급등하고 있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한국 조선업은 원화 강세 국면에서 수주량이 늘어나고, 주가가 올랐었다. 원화 강세는 외화선가를 높여 선주들의 발주 움직임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한국 조선업은 세계 1위의 위상을 갖고 있고 선박 건조원가가 원화로 구성돼 있어 원화 선가를 고정시켜 놓고 환율 변동에 따라 외화선가로 수주협상을 하게 된다. 따라서 원화가 강세가 되면 외화 선가가 높아져 선박 수주량이 일시에 늘게 되고, 지금처럼 원화가 약세가 되면 선주들은 추가적인 외화선가 하락을 기다리게 된다.

하나금융투자의 박무현 연구원은 “조선소들의 선박 건조작업은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고 특히 탱커 선박은 조기 인도 요청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며, “원화 약세로 주가는 일시적으로 부진할 가능성이 있지만 조선소와 기자재 기업들의 영업실적은 예상치에 부합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덧붙여 박 연구원은 “원화 강세는 곧 외화선가 상승으로 이어져 선주들의 발주 움직임이 빨라지기 때문에 최근의 달러/원 환율 상승은 선주들의 발주 움직임을 더디게 만들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지금의 유가 급락으로 탱커 시황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으며 글로벌 탱커 수주잔고가 매우 낮은 상황이므로 한국 조선업의 주력 선종인 탱커 발주량은 늘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조선소들의 단기적인 수주실적은 달러/원 환율이 강세국면을 보일 때 집중적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