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기차, 규모의 경제로 돌입하면서 가격 낮아져

한국투자증권 김진우 연구원 “모터·배터리·공조부품 등에서 부가가치 발생”

[산업일보]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자동차 산업계의 위기감이 확산되면서 기존 자동차 산업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규제완화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전기차의 상승세가 한 풀 꺾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전기차, 규모의 경제로 돌입하면서 가격 낮아져
한국투자증권 김진우 연구원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순커뮤니케이션이 개최한 ‘차세대배터리(2차전지,전고체전지)’ 세미나의 발제자로 나선 한국투자증권의 김진우 연구원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전망 및 업체별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대부분 국가에서 올해를 기점으로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중단하거나 규모를 크게 줄일 것으로 보이는데, 이마저도 당초 예상에 비해 늦은 것”이라고 말한 김 연구원은 “독일과 중국이 대표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는 자국 브랜드에 대한 맞춤형 보조금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전기차가 고가에도 판매되는 이유는 누적비용이 저렴해서다. 2019년도 일본의 닛산 리프 차종을 기준으로 할 때 보조금이 없어도 5.3년 지나면 누적비용 관점에서 전기차 구매가 더 이득으로, 이는 1년에 1천375 달러 정도의 가격 인하 효과를 누리는 셈이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에 비해 부품의 개수가 크게 줄어들어서 모터와 배터리, 공조부품에 모든 부가가치가 집중된다”고 말한 김 연구원은 “모터는 기존 엔진의 역할을 수행하는 인버터-컨버터를 묶어서 완성차 업체들이 자체 개발하는 추세이며, 배터리는 셀 단위로는 아웃소싱을, 패키징과 BMS는 완성차 업체들이 자체 조달하는 형태다. 공조부품은 여전히 아웃소싱에 주력하고 있지만, 내연기관 엔진이 없어지면서 냉난방 중요성이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이 이날 발표 과정에서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규모의 경제’다. 전기차 가격의 하락을 통해 ‘규모의 경제’가 실현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김 연구원은 “배터리를 제외한 다른 부품가격 생산에서 발생하는 간접비용 감소로 전기차 원가 절감이 이뤄질 것”이라며, “전기차 판매가 늘어나면서 규모의 경제 효과가 발생학 배터리와 구동부품, 공조부품 등 3대 부품 가격 하락을 통해 내연기관과의 가격 차이가 축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발표를 마무리하면서 ‘플랫폼’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한 김 연구원은 “전기차 플랫폼을 주도적으로 개발한 업체와 원천기술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업체들로 구분되는데, 전자는 후자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극대화하고 후자는 전자를 통해 개발비 등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며, “ 결국 둘 다 수익 창출을 최대화 하려는 전략을 추구하고 있으며, 향후 전기차로 돈을 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는 지의 여부는 생존의 문제와 직결된다”고 주장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