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EU자동차 시장, 76% 꺾였다

4월 중순부터 공장 재가동 했지만 소비여력 상실 등 난제 남아

[산업일보]
4월 유럽 자동차 판매대수가 발표됐다. EU 지역 기준으로 27만700대를 기록했고, 전년 동기 대비 76%가 감소하는 둔화세를 기록했다. 주요 국가별로는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이 각각 전년 대비 61.1%, 88.8%, 97.6%, 96.5%의 감소세를 기록했고, 영국의 경우 97.3%의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EU자동차 시장, 76% 꺾였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4월 유럽 자동차 판매: 부진’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자동차 시장은 대부분 Shut-Down 이 4월 중순부터 해제되며 재가동에 나섰지만 자동차 소비여력상실, 전반적인 경제활동의 일방적인 제한이 집중되며 남유럽 중심으로 판매감소세가 가파르게 전개 됐다.

업체별로는 대부분 균일하게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폭스바겐 그룹의 경우 -75%, PSA/르노가 각각 -82%, -79%, BMW/Daimler가 -69.7%, -80.1%를 기록했고, 현대/기아는 각각 -80.7%, -77.9%를 기록했다.

5~6월에 들어서도 업체별로 특이한 흐름이 나타나기보다는 대체로 유사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중 프랑스, 이탈리아 업체들의 경우 판매 대부분이 유럽에서 발생하는 구조이기 때문에(매출비중 80%) 이러한 판매부진으로 인해 2분기 영업손실 폭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Merkel 총리와 독일 3사 CEO 들간에 산업가동률 회복을 대상으로 한 논의가 시작됐고, 이를 토대로 6월초 에는 CO2 규제 완화 및 노후차량 폐차보조금 시행 등의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행 2020년부터 95g/km 의 평균 CO2 배출량이 요구되는 유럽 자동차 시장의 경우 자동차 업체들의 비용에 대한 압박이 높아진 상태이기 때문에 규제 완화는 최근의 부진한 흐름을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요인 중 하나가 될 것이다.

다만, COVID-19(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한 일방적인 운송 수요에 대한 감소가 구조적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궁극적인 해답이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가동률 회복이 지연되면서 기존의 부품 공급망에 결점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자동차 생산 흐름 자체가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즉, 폭스바겐 기준 약 6천500개 에 수천개에 달하는 유럽내 부품업체들 중 일부의 유동성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하며 생산차질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유지웅 연구원은 “종합해 보면, 현재의 산업 흐름이 급변하는 것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Tier 1급 업체들의 경우에도 신차 출시 또는 규제 대응을 위한 EV 차량들의 적기 대응이 어려워지는 상황”이라며, “자동차 산업 업황 자체에 대해서는 보수적 시각을 가져야 할 시점으로 판단되고, 가동률의 구조적 회복에 대해서는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이 유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