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 로보월드] (주)민트로봇, “로봇산업 국산화의 선두주자로 성장할 것”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국산화에 주력…세계 시장 선점할 기술 경쟁력 확보 목표

[2020 로보월드] (주)민트로봇, “로봇산업 국산화의 선두주자로 성장할 것”
(주)민트로봇 강형석 대표

[산업일보]
소재·부품 등의 국산화는 한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핵심 요소로 여겨진다. 국산화의 중요성은 로봇산업에서도 역시 강조되고 있다.

오늘 10월 28일부터 31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 1~3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주관으로 개최되는 ‘2020 로보월드(ROBOTWORLD 2020, 이하 로보월드)’에 참가하는 (주)민트로봇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의 국산화를 통해 국내를 넘어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지닌 로봇을 개발하는 로봇 제조사다.

민트로봇은 특히 독자적인 기술력을 확보해 국산화를 이루는 데에 주력해 왔다.

사업 초기, 본래 민트로봇은 부품 강소기업을 목표로 관절 로봇의 핵심 부품 기술력을 확보하려는 노선을 택했다. 하지만 스타트업 성장에 얽힌 현실적인 한계와 로봇산업의 구조를 고려해, 부품 판매에서 로봇 완제품 판매로 비즈니스 모델을 수정해야만 했다.

이후, 민트로봇은 자체 기술력을 통해 로봇을 제조하는 ‘로봇산업 국산화’의 선두주자로 자리하기 위해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현재 민트로봇은 특허 정밀 감속기 기술 등 하드웨어 관련 기술뿐만 아니라 고급 순응 제어와 같은 협동로봇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도 자체적으로 개발하며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번 로보월드에서 민트로봇은 최대 하중 40kg의 중형 6축 로봇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스카라 로봇인 Pal® A4™을 포함, 3축 평면 로봇인 A3™과 6관절 소형 로봇인 A6™ 등도 전시회에서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 특히 스카라 로봇 Pal® A4™은 관절 로봇의 3대 핵심 부품인 정밀감속기와 서보모터, 모션제어기에 대해 100% 국산화라는 실적을 달성한 제품으로 주목할 만하다.

민트로봇의 강형석 대표는 “창업 시점부터 민트로봇은 국내에 안주하지 않고 세계로 뻗어 나갈 것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세계를 선도하기 위한 우리만의 독자적인 기술 개발을 추진해 왔다”라며 “우리의 기술과 제품은 업계에서 조금씩 두각을 드러내며 인정받고 있다. 독자적인 부품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시장을 선점해 나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