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공기 주요 부품 수입 의존하는 러시아, 수입대체화 힘써

대 러시아 서방 경제제재, 부품 의존성이 위기 요소

[산업일보]
러시아 여객기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17년 0.5%에서 지난해 2.9%까지 성장했다.
항공기 주요 부품 수입 의존하는 러시아, 수입대체화 힘써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KOTRA)가 발표한 '러시아 항공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의 항공산업은 조선업과 동일한 수준이며 현재 수입대체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러시아 항공산업의 수입대체화를 위한 정책은 2017년부터 이뤄졌으며 항공 제작 주요 부품의 비중을 100%로 끌어올리는 것은 2025년 이후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러시아 항공사들이 운항 중인 항공기 수는 1천24대였는데, 수입 항공기 비중이 73.5%에 달한다. 이처럼 수입의존도가 매우 높은 러시아 민간 항공기 산업에는 정부의 큰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러시아 정부는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97%를 현지 조달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통계청에 의하면, 항공기 제작의 생산성은 2014년부터 4년간 연 9~20%의 성장세를 보였는데, 대 러시아 서방 제재로 지난해 기준 13.5%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 5년간의 평균 성장률은 주목할 만한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평가했다.

러시아가 항공기 제작과 관련해 주로 수입하는 부품은 시트(의자), 레이더 기기, 음향 증폭기, 항공 무선기기, 디지털 기기, 점화장치 등이 있다. 이중 대 한국 수입 1위는 시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엔진 관련 부품의 경우 오스트리아, 미국, 이탈리아 등이 8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러시아의 항공산업은 조선업과 함께 국가 방위 산업 비중이 높은 산업군으로 분류되며, 러시아 정부 주도하에 부상된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서방 경제 제재와 함께 중요 부품 의존성이 높으며 현지 생산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제도적, 금전적으로 한계에 부딪힐 가능성이 있다고 이 보고서는 분석했다.

KOTRA 최진형 러시아 모스크바무역관은 러시아의 항공산업에 대해 '현대 장비 부족과 노후화로 해외 장비도입 및 기술협력 개발 수요가 높다'라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