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 로보월드] (주)엠디로봇, “이동로봇플랫폼, 탄탄한 기술 개발부터 완제품 적용까지”

물류자동화 핵심은 ‘이동로봇플랫폼’ 및 ‘로봇제어장치’…“꾸준한 성장세의 비결은 기술력”

[2020 로보월드] (주)엠디로봇, “이동로봇플랫폼, 탄탄한 기술 개발부터 완제품 적용까지”
엠디로봇 이정철 대표

[산업일보]
이동로봇플랫폼은 향후 물류 산업의 완전자동화를 실현할 절대적인 요소로 자리한다. 이동로봇플랫폼의 정확도를 향상하는 적절한 로봇제어장치 또한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제어장치 및 이동로봇플랫폼 전문 기업인 (주)엠디로봇은 오는 10월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KINTEX) 1~2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주관으로 열리는 ‘2020 로보월드(ROBOTWORLD 2020, 이하 로보월드)’에 참가해 다양한 로봇플랫폼과 적용 사례를 소개한다.

엠디로봇이 로보월드에서 선보일 주력 제품은 자사의 이동로봇플랫폼인 ‘MDBot’과 삼성전자에 도입한 ‘삼성전자 사업장용 로봇 플랫폼’이다.

중형플랫폼인 MDBot은 현재 100W에서 350W까지의 제품이 개발된 상태다. 삼성전자 사업장용 로봇플랫폼의 경우, 4자 유도 구동 모듈을 사용했으며 엠디로봇의 모듈을 사용해 다양한 로봇플랫폼을 개발 지원하고 있다.

이에 더해, 이번 전시회에서는 엠디로봇의 보행보조로봇인 EXOWALK를 만나볼 수 있다. 2축 휠구동, 4축 링크에 의한 보행보조 재활로봇인 EXOWALK는 원격 조정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살려 현재 국내 및 세계 시장에 약 30여 대가 보급되는 성과를 거뒀다.

엠디로봇은 로봇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살려, BLDC 및 모터 관련 사업에도 손을 뻗어 왔다.

엠디로봇의 이정철 대표는 “사업 초기, 이동로봇을 개발하면서 알게 된 BLDC 모터의 에너지 효율성과 우수한 내구성을 모바일 로봇에 적용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당시 국내 제품은 성능이 충분하지 않아 상품화하기 어렵다는 것을 발견한 후, 직접 BLDC 모터 제어기를 개발하게 됐다”라고 했다.

엠디로봇의 BLDC 모터제어기는 모터회사에서 구매할 정도로 성능과 품질에서 인정을 받아왔다. 2015년 이후 20~30%의 꾸준한 성장세 아래, 현재는 대만 업체에 ODM 납품을 하기까지에 이르렀다.

엠디로봇의 성장 비결은 ‘고객의 요구에 맞는 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제공하려는 노력’에서 찾을 수 있다. 고객 입장에서는 가성비 높은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으며, 엠디로봇은 꾸준한 수요를 보장받을 수 있는 지름길을 택한 셈이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향후 자동화 물류에 사용되는 이동로봇플랫폼이 견딜 수 있는 하중 범위가 500k에서 1t에 달하는 고하중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라며 “탄탄한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완제품 적용까지 힘쓰면서, 전체 운영기술 획득을 통해 아마존의 KIVA와 같이 가격경쟁력을 갖춘 고성능 로봇을 시장에 보급하는 것이 향후 계획”이라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