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방역 후광 역대 최대 신청자 몰린 ‘K-Startup 그랜드챌린지’

K방역 후광 역대 최대 신청자 몰린 ‘K-Startup 그랜드챌린지’
[산업일보]
‘K-Startup 그랜드챌린지’ 접수 마감 결과 118개국에서 2천648개 팀이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업을 시작한 2016년 이후 최대치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58% 증가한 수치다.

‘K-Startup 그랜드챌린지’는 국내에 정착할 해외 예비 창업자 및 업력 7년 이내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2016년 신설된 사업이다. 사업은 경진대회 방식으로 진행되고 우수팀에게는 상금과 국내 정착금이 지원된다.

당초에는 3월에 공고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 등 해외 사정을 고려해 5월 중순에 사업이 공고됐다. 그러나 사업 신설 이후 최대치인 2천648개 팀이 신청했다.

지난 6월29일 글로벌 창업생태계 분석기관인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이 발표한 글로벌 창업 생태계 순위에서 ‘서울’이 20위를 차지해 조사대상에 포함된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바 있다.

신청 분야별로 보면 전자상거래 328개(12.4%), 소셜 미디어 및 콘텐츠 321개(12.1%), AI 320개(12.1%), 헬스케어 285개(10.8%) 등의 순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이후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관련 분야 신청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대륙별로는 아시아(1천382개), 유럽(533팀), 아메리카(353팀) 순으로 신청이 높았으며 신청 증가율을 보면 오세아니아(344% 증가)와 유럽(193% 증가)을 중심으로 모든 대륙에서 신청이 높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륙별 신청 현황(2019년→2020년)
아시아(1천154개→1천382개, 20%↑), 유럽(182개→533개, 193%↑), 아메리카(186개→ 353개, 90%↑), 아프리카(90개 →300개, 233%↑), 오세아니아(18개→80개, 344%↑), 기타(47개→0개)
이같은 신청 증가는 우선 코로나19를 계기로 나타난 K-방역 등 한국의 안전한 생활·경영환경과 아프리카개발은행과의 협업홍보 등 적극적인 사업홍보가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중기부는 사업에 신청한 2천648개 스타트업에 대해 해외오디션을 실시해 8월까지 국내에 입국할 총 60개팀을 선발하고, 2주간의 국내 격리(해외입국자 격리시설) 후 코로나19 증상이 없을 경우 액셀러레이팅, 데모데이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최종 우승팀을 겨루는 데모데이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인 COMEUP 행사(11월 예정)에서 진행하고, 상위 30개 팀에는 후속 정착금을 지원하며, 이중 상위 5개 팀에는 상금도 지급한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