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년 간 한국산업 헬스케어·IT↑ 기계·조선↓

건강관리 업종 글로벌 플레이어로 육성하기 위한 과감한 지원 필요

[산업일보]
건강관리(헬스케어), 정보기술(IT) 분야의 기업이 급부상하고 있는 반면, 조선·건설 등 전통 주력산업(산업재)의 비중은 크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2000년 말, 2010년 말, 2020년 3분기 말 등 10년 단위로 코스피 상장 시가총액 상위 100대 비금융사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다.

각 연도별 시가총액 100대 기업을 업종별로 나눠 비교할 때, 2010년 대비 올해 가장 큰 폭으로 기업 수가 증가한 업종은 건강관리(2개→12개)였으며, 정보기술(8개→15개)이 뒤를 이었다.

반면, 산업재(34개→23개)와 소재(21개→15개) 기업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관리는 제약 및 생명과학, 정보기술은 IT 관련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산업재는 기계·건설·엔지니어링·운송·항공 등을 포함하며, 소재는 화학·금속·채광·건축자재 관련업 등을 가리킨다.

올해 3분기 말 기준으로 보면, 업종별 시가총액 합계는 ▲정보기술(592조1천억 원) ▲자유소비재(160조1천억 원) ▲건강관리(117조9천억 원) ▲소재(113조9천억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건강관리는 올해 3분기 시가총액이 2010년 말 대비 36.8배 커진 것으로 나타나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정보기술 시가총액도 2010년 말 대비 2.9배 성장했으며,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를 제외하고도 시가총액 합계가 244조7천억 원으로 가장 높은 업종이었다.

반면 산업재는 상위 100대 비금융사에 포함된 기업 수(23개)가 가장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9개 업종 중에서 5위에 머물렀으며 시가총액은 2010년 말(161조9천억 원)의 절반도 안 되는 65조4천억 원에 그쳤다.

또한 내수 의존도가 높은 공기업 중심의 유틸리티는 기업 수(2개)도 가장 적고 시가총액(15조4천억 원)도 2000년 및 2010년 말과 비교할 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간 한국산업 헬스케어·IT↑ 기계·조선↓

전경련 측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바이오 및 언택트 기술·제품 관련 기업이 부상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조선·중공업 등 과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을 주도했던 산업들의 비중이 줄어들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첨단 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개편됨에 따라 자본시장의 기대감이 옮겨간 것으로 분석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코스피 시장을 10년, 20년 전과 비교해보니 변화하는 경제 구조와 산업 생태계 지각변동에 맞춘 자금 흐름 움직임이 확연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산업 변화에 따른 맞춤형 산업정책 마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인 고령화 추세와 더불어 코로나19를 계기로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진 가운데, 많은 국가들이 바이오·제약 산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주목해오고 있다’며 ‘한국은 후발주자이긴 하지만, 세계적인 제조 역량을 기반으로 성장 기대감이 큰 만큼 건강관리 업종을 글로벌 플레이어로 육성하기 위한 과감한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