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친환경 전기·수소차·자율주행차 분야 R&D 본격 지원
김성수 기자|kss@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올해 친환경 전기·수소차·자율주행차 분야 R&D 본격 지원

기사입력 2021-01-27 15:32:4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올해 친환경 전기·수소차·자율주행차 분야 R&D 본격 지원

[산업일보]
정부가 친환경 전기차·수소차의 핵심부품 기술개발과 자율주행산업 글로벌 기술강국 도약을 위해 올해년도 신규 R&D 과제 지원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전기차·자율차 등 미래차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한 자동차 기업의 지속성장과 기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5개 사업의 신규 R&D 과제로 총24개 과제에 279억 원을 투입·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 대중화 시대 조기 개막을 위해 소비자 중심의 자생적 시장경쟁력을 갖는 안전하고 편리한 전기차·수소차의 핵심부품 개발 지원을 위해 11개 과제에 134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전기차·수소차의 핵심기술인 에너지 저장 기술, 구동 및 전력변환 기술, 공조 및 열관리 기술, 수소연료전지 기술 분야 등 4개 분야 8개 과제에 104억 원이 지원된다.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 증대를 위해 차량 경량화에 대응하는 배터리팩의 경량화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공조 및 열 관리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급속 충전/고출력에 대응하는 배터리 팩의 열관리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냉난방 성능 제고를 위해 고효율 전동 압축기 기술, 탑승자의 열쾌적성 극대화를 위한 근접 공조 기술 개발에 R&D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형 수소 상용차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연료전지 스택 내구성 확보 기술, 수소전기차용 대형 수소저장용기 성능 향상 및 가격저감 기술, 수소 저장시스템용 고압 대유량 요소 부품 기술, 수소 충전시간 단축 기술에도 집중해 지원이 이뤄진다.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 규모의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고, 전기차에서 탑재됐던 배터리는 차량용으로써의 수명이 종료된 후에도 잔존가치를 갖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3개 과제에 30억 원이 투입된다.

자동차가 아닌 다른 응용분야 저장장치로써의 효용을 위한 잔존가치 분석 기술, 재사용 배터리 모델 개발, 재사용 배터리 적용성 평가·검증 기술에 나선다.

자율주행산업분야는 지난 15일 이미 공고한 4개 부처 합동 예타사업인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외에 3개의 신규사업에 총 847억 원(올해 145억 원)을 투입해 ▲초안전 플랫폼, ▲다목적 편의서비스 제공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와 ▲자율주행 언택트 서비스 활성화를 지원한다.

초안전 플랫폼은 자율주행차 국제안전기준에 대비해 자동차의 고장제어, 고장예지, 위험최소화운행, 비상운행 등 다중안전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5개 세부과제에 총 282억 원을 지원한다.

자율주행 다목적 편의서비스는 차량의 자율주행기능 고도화에 따라 모바일 오피스, 이동형 게임방, 라이브 광고판 등 자율주행차량을 기반으로 한 각종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개발과 이를 실증하기 위한 것으로 3개 세부과제에 총 276억 원(올해 39억 원)을, 언택트 서비스는 공용 자율주행차량 플랫폼을 기반으로 무인상점, 헬스케어 등 비대면 서비스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한 사업으로 5개 과제 총 289억 원(올해 48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 등을 통해 전기·수소차의 핵심 기술과 자율주행자동차의 글로벌 선도 기술을 확보해 지속가능한 신시장 창출과 사업화가 촉진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신규 과제 외에도 올해 18개 사업 94개의 미래자동차 R&D사업 계속과제에 총 1천405억 원을 지원하며, 향후에도 미래자동차 산업을 주력수출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미래차 핵심기술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기로 했다.

산업 관련 정책과 동향을 전달하기 위해 여러분과 만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