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년 4분기 지가 0.96%↑ 거래량 8.3%↑

2020년 4분기 지가 0.96%↑ 거래량 8.3%↑

[산업일보]
지난해 4분기 전국의 지가는 0.96% 상승했다. 3분기(0.95%) 대비 0.01%p 증가한 것이다. 2019년 4분기(1.01%) 대비해서는 0.05%p 감소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은 2020년 12월의 지가변동률은 0.34%로, 상승폭은 전월(0.32%) 대비 0.02%p 높으나, 전년 동월(0.34%)과 동일한 수준을 보였다고 27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분기 대비 수도권(1.10%→1.08%)은 상승폭이 소폭 둔화된 반면, 지방(0.70%→0.78%)은 올랐다. 서울 1.22%, 경기 0.95%, 인천 0.88%로 변동돼 경기와 인천은 전국 평균(0.96%) 보다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세종 3.60%, 부산 1.24%, 대전 1.21%, 광주 1.04%, 대구 0.98% 등 5개 시의 변동률이 전국 평균(0.96%) 보다 높고, 주거지역 1.06%, 상업지역 1.04%, 녹지 0.89%, 계획관리 0.84%, 농림 0.82% 등으로 조사됐다.

토지 거래량
같은 기가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95만 2천 필지(561.4㎢, 서울 면적의 약 0.9배)로, 3분기(약 87.9만 필지) 대비 8.3%(+약 7.3만 필지), ’19년 4분기(약 84.5만 필지) 대비 12.6% 증가했다. 지난해 2분기 거래량이 감소했으나, 7월에 높은 거래량을 기록한 후 8~10월 동안 안정세를 보이다 11월 이후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31.6만 필지(510.4㎢)로 3분기 대비 17.0%, 전년 동기 대비 18.9% 많았다. 전분기 대비 토지 거래량은 광주 52.9%, 경북 35.7%, 부산 35.0%, 울산 30.1% 등 14개 시·도에서 늘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광주, 전북, 경북, 경남, 전남 등 16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국토교통부는 토지가격의 변동률 및 거래량이 상승 추세라고 분석하면서,향후 토지시장 과열 가능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