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뉴스] 벤처·스타트업, 코로나19에도 고용 크게 늘어

ICT서비스, 유통·서비스, 바이오·의료 3개 업종 전체 고용 증가 견인

[그래픽뉴스] 벤처·스타트업, 코로나19에도 고용 크게 늘어
[산업일보]
지난해 벤처기업은 약 5만3천 명, 이 가운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은 약 1만3천 명의 고용 증가세를 보였다. 약 35% 이상은 만 30세 미만 청년, 약 43% 이상은 여성이다.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유통·서비스 업계 등이 전체 고용 증가를 견인하고, 비대면 혁신기업과 신설기업 고용 창출 능력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벤처기업 중 벤처투자 유형이 타 유형에 비해 고용 증가율이 가장 높고, 벤처투자 받은 기업의 고용 증가율은 30% 이상이다. 서울, 경기, 대전, 부산, 경북 등 벤처투자 상위 5개 지역은 투자규모에 비례해 고용도 증가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보험가입 현황을 토대로 벤처기업과 벤처투자 받은 기업의 고용 동향을 분석한 결과 2019년 말과 비교해 2020년에 고용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해 말 벤처기업 3만9천511개사 중 고용정보 유효기업 3만6천885개사의 전체 고용은 72만4천13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말 기준 67만1천233명보다 약 5만2천905명 늘어난 것으로 고용 증가율은 약 7.9%다.

이 기간 벤처기업당 평균 고용증가는 2019년 말 18.2명에서 약 1.4명 증가한 19.6명으로 조사됐다.
이번에 파악한 벤처기업 고용통계는 표본조사를 통해 전체 벤처기업의 현황을 파악하는 ‘2020년 벤처기업정밀실태조사’(지난해 12월 발표)의 2019년 말 고용과 비교할 때, 2019년 고용보험가입률, 표본오차, 조사대상 기업 수 등을 감안하면 유사한 수치다.

청년 고용 증가율은 전체 고용 증가율(7.9%)보다 3.0%p 높은 10.9%이었으며, 기업당 고용 증가는 0.5명이다. 전체 기업당 평균 고용 증가가 1.4명임을 감안할 때 벤처기업은 3명 신규 채용 시 1명은 만 30세 미만 청년으로 고용한 셈이다.

여성 고용 증가율도 청년 고용 증가율과 비슷하게 전체 고용 증가율(7.9%)보다 3.4%p 높은 약 11.3%이었으며 기업당 고용 증가는 0.6명이다.

업종별 고용 현황을 보면, ICT서비스(+2만1천185명), 유통·서비스(+9천66명), 바이오·의료(+4천942명) 3개 업종이 전체 고용  증가를 견인했다.

유통‧서비스의 경우에는 ㈜컬리와 같이 ICT를 기반으로 하는 플랫폼 기업들이 고용을 늘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비대면 분야
비대면 기업=정보통신기술, 인공지능 또는 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하여 제품 또는 서비스의 전달을 비대면(非對面)화하여 경영 효율화 또는 이용자의 편의성을 제고하는 기업(비대면 7대 분류 : 스마트헬스케어, 교육, 스마트비즈니스&금융, 생활소비, 엔터테인먼트, 물류·유통, 기반기술)


고용정보 유효기업 3만6천885개사 중 비대면 분야 벤처기업 7천430개사의 2020년 말 기준 고용은 17만 5천824명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분야 벤처기업의 고용은 전체 고용 대비 약 24.3%를 차지 했으며 이는 2019년말보다 약 1.6%p 높아진 수치다.

비대면 세부 분야 내에선 빅데이터, IT 등과 연관된 기반기술 (+7천221명)과 생활소비(+5천83명), 엔터테인먼트(+3천342명) 분야의 고용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신설 벤처기업은 대상 기업 3만6천885개사 중 764개사다. 해당 신설 벤처기업들은 이 기간 동안 4천985명을 고용했다.

신설 벤처기업은 약 2%에 불과하지만 전체 고용 증가(5만2천905명)의 약 9.4%를 차지했다.

신설 벤처기업의 기업당 고용 창출효과가 전체 및 기존 기업들보다 월등하게 높은 6.5명인 점 등을 감안할 때, 코로나 위기에도 신설된  벤처기업들은 고용 증가에 상당 부분 기여했음을 알 수 있다.

벤처투자 받은 기업 고용
벤처투자 받은 기업 2천130개사 중 고용정보 유효기업 1천730개사의 전체 고용은 5만3천452명으로 확인됐다. 2019년 말 4만828명보다 약 1만2천624명 늘어난 수치로 고용 증가율로 보면 약 30.9%다.

벤처투자 받은 기업당 평균 고용증가는 2019년 말 23.6명에서 약 7.3명 증가한 30.9명, 투자 10억 원당 고용 증가 효과는 3.4명으로 추산된다.

업종별
벤처투자 받은 기업들의 업종별 고용 증가는 벤처기업과 마찬가지로 벤처투자 상위 3개 업종에 해당하는 ICT서비스(+4천700명), 유통·서비스(+2천721명), 바이오·의료(+1천612명) 업종이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상위 3개 업종 중 유통·서비스 업종은 최근 ICT 플랫폼 기반 도·소매업계의 고용이 주로 늘면서 고용이 크게 늘어난 걸로 보인다.

투자 10억 원 대비 고용 증가 효과는 상대적으로 기업 수가 적은 게임 업종이 7.1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ICT서비스 5.1명, 유통·서비스 4.4명 순이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지난 2020년은 코로나 위기로 우리 경제가 많은 어려움을 겪는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전체 고용을 크게 늘리면서 든든한 고용 버팀목 역할을 해내줬다”고 평가했다.

권칠승 장관은 이어 “올해 중기부는 비상장 벤처기업의 복수의결권 도입, 실리콘밸리식 벤처 금융제도 추진, K-유니콘 프로젝트, 스마트대한민국펀드 조성 등과 같은 혁신 벤처 생태계 기반을 다지는 정책들을 힘있게 추진함으로써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여 우리 경제의 도약과 회복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