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투기업에 직접 듣는 취업 해법

[산업일보]
외투기업 인사담당자를 초청, 매달 만남을 갖고 있어 취업준비생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KOTRA는 22일 서울 염곡동 본사 인베스트코리아플라자(IKP)에서 외국계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 20명과 신규채용 계획이 있는 외투기업 담당자가 직접 만나 집중적으로 소통하는 ‘외국인투자기업(외투기업) 만남의 날’ 행사를 열었다.

KOTRA는 이번 2월 행사를 시작으로 향후 ‘외투기업 만남의 날’을 정례화 하기로 했다. 매달 한 번씩 외투기업 인사담당자를 초청, 외국계 기업 입사를 희망하는 취업준비생의 궁금증을 직접 풀어줄 예정이다.

이날 오후 3시 열린 첫 행사에는 독일계 외투기업 ‘한국드레가’가 참가했다. 독일 기업인 드레가는 전 세계 190개국에 진출했으며, 1만4500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생명 존중을 위한 과학기술’을 경영이념으로 하는 한국드레가는 1990년에 설립됐으며, 의료 및 산업 안전 기술 장비를 취급하고 있다.

정광열 한국드레가 차장은 “최근 대규모 채용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되면서 인력 채용에 어려움이 있다”며 “오늘 외투기업 만남의 날 행사가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장상현 KOTRA 인베스트코리아 대표는 “최근 코로나19로 대규모 채용 관련 행사 개최가 어렵다”며 “오늘처럼 규모는 작지만, 기업과 구직자 모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행사를 추가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가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및 좌석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진행했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