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연이은 코나 EV 화재에 아이오닉·일렉시티까지 배터리 리콜 진행

총 8만 2천대에 달해…리콜비용 1조원 가량 예상돼

현대차, 연이은 코나 EV 화재에 아이오닉·일렉시티까지 배터리 리콜 진행


[산업일보]
현대차가 전일 공시를 통해 최근 전기차 화재로 문제가 됐던 차종에 대해 배터리 전량 교환(고전압 배터리 시스템, BSA; Battery System Assembly) 리콜을 실시키로 발표했다.

대상 차종은 2017년 11월~2020년 3월 생산된 코나EV, 아이오닉EV, 일렉시티 버스 등 국내외 총 8만2천 대이며, 리콜 관련 총 예상비용은 약 1조원 수준(대당 1천224만 원 수준)으로 2020년 4분기 실적에 소급 반영 예정(감사 완료전이고 충분히 품질비용을 예상할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2020년 4분기 실적에 소급 반영한다고 설명)이다.

아울러, 상황에 따라 현대차가 전체 비용을 반영 후 국토부 조사 완료 결과 등을 반영해 LGES(LG에너지솔루션)와의 분담률이 결정되면 추후 환입될 예정이다.

IBK투자증권의 ‘현대차, 전기차 화재 관련 대규모 품질비용 반영’ 보고서에 언급된 국토부에서 밝힌 리콜 사유를 보면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는 시정조치(리콜)에 돌입하게 된다.

이는 시정조치(2020.10.16일부터 시행)를 받은 코나 전기차(BMS 업데이트, 배터리 미교체)에서 화재가 발생(2021.1.23, 대구)함에 따라 중국 남경공장에서 특정시기(2017.9~2019.7)에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차량 모두를 리콜하기로 한 것이다.

다만 현대차가 공시를 통해 밝힌 같은 날 LG에너지솔루션에서는 분리막 손상은 화재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국토부에서 재반박하는 등 책임소재 공방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책임소재 규명은 좀 더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ESS 화재 원인 조사건 에서도 결과발표가 수차례 지연된 바 있고, 결과 발표에서도 명확한 책임소재보다는 다양한 원인이 결합해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즉, 높은 충전율 조건 이상으로 운영하는 배터리 운영 방식과 배터리 이상 현상이 결합해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함. 결과적으로 여러 가능성으로 귀책사유를 명확히 하지 못했던 점을 감안하면 비슷한 케이스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IBK투자증권의 이상현 연구원은 “그간 세타II 엔진관련 대규모 품질비용이 반영되면서 투자자들의 피로감이 누적돼 왔는데 전기차에서도 품질이슈가 이어져 대규모 충당금을 쌓게 되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전제한 뒤, “다만 배터리 화재에 대한 배터리 전량 교환이라는 과감하고 선제적 반영을 통해 소비자 불신을 불식시키고,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아이오닉5 출시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노력은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