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도체 산업 성장, 핵심 열쇠는 비메모리·파운드리(Foundry)

산업 분업화 측면에서 파운드리의 중요성 인식해야

[산업일보]
다양한 반도체 수요 증가와 초미세 공정의 필요에 따라, 반도체의 설계를 전문적으로 하는 패블리스(Fabless)와 생산을 전문적으로 하는 파운드리(Foundry)의 분업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가운데 생산 전문인 파운드리(Foundry)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반도체 산업 성장, 핵심 열쇠는 비메모리·파운드리(Foundry)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최근 발표한 ‘반도체산업 성장에서 플랫폼(Platform)으로서의 Foundry 중요성’ 보고서에 따르면, IDM 대표기업인 인텔이 초미세 공정 도입 문제로 자사 반도체를 파운드리에 위탁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반도체 산업이 초미세 공정 전환에 따라 신규 생산설비 투자금액 증가, 공정개발 및 설계비용 증가 등으로 전반적인 반도체 설계에서 생산까지의 비용이 지속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공정 전환에 따라 큰 생산설비 투자금액이 요구되지만, 최첨단 생산·설비 도입의 시차가 있어 즉각적인 수용 대응이 어렵다. 이에 반도체 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파운드리(Foundry)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설계·검증 SW Tool (EDA)·반도체 설계자산(IP)·생산설비(Fab) 등의 자체 확보를 위해 고비용과 전문성이 요구되는 비메모리(시스템·인공지능 반도체) 반도체 부문에서 파운드리는 더욱 중요하다. 다양한 반도체를 만들고 싶은 수요기업이 부담 없이 자사의 반도체 칩을 만들 수 있도록 보다 큰 자유도와 유연성을 제공하는 생태계의 구축에서 중요한 축이 되기 때문이다.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TSMC와 같은 경우, 생산설비 역량을 바탕으로, 고객·EDA 파트너·IP 파트너·반도체 장비-재료 공급업체를 높은 수준의 협업으로 모아 선순환 인프라를 구축하는 ‘플랫폼 전략’을 유지·강화하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비메모리 반도체 생태계도 협력 구축과 더불어 개방형 혁신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TSMC처럼 보완적이고 부가적인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관련 업체와 협업의 장(공간)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비메모리 반도체 수요기업들이 요구하는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시장의 리더 위치에 있는 주요 공급기업이 자사 기술을 공개함으로써 생태계 파트너들의 기술 수준을 높이면, 결과적으로 주요 공급기업의 제품 수준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것’이라며 플랫폼 리더의 역량을 키울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