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헬스케어가 만드는 새로운 의료 생태계

새로운 기업과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등장

[산업일보]
AI, 빅데이터 및 의료 정보기술의 발전으로 의료분야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가운데, 이해관계가 더욱 다양해지면서 새로운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국내 디지털헬스케어의 발전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AI 기술 및 의료 정보기술 발전, 고령화, 의료비용 증가, 스마트 기기의 대중화와 함께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AI 기술 적용, 비대면 의료 서비스 도입 등 디지털 헬스케어의 발전이 가속화 됐다.

디지털 헬스케어가 만드는 새로운 의료 생태계


AI·빅데이터·유전체 분석 등의 기술 발전은 과거에 활용하지 못했던 데이터까지 통합 분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데이터를 활용한 개인별 맞춤의료(정밀의료)로 의료 패러다임을 전환했다. 또한, 의료기기에 가상현실·웨어러블 기기·로봇 등이 결합되면서 과거의 치료·병원 중심에서 진단·예방·예측·환자 중심의 의료로 변화하는 중이다.

이에 병원·제약·의료기기 업체·보험회사·환자 등이 이해 관계자였던 기존 보건의료시스템에서, 건강관리 전문서비스사·통신사·바이오센서 및 웨어러블 기기 제조업체·헬스케어 앱 솔루션 제공자 등 다양한 신규 이해관계자가 나타난 새로운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가 구성되고 있다.

다만, 표준 의료체계 내부로 디지털 헬스케어가 편입되려면 규제 당국으로부터의 승인 정차가 복잡하고, 보험 수가의 신청, 치료방법 선택 가능한 사용성 입증 등의 어려움이 있어 보조적인 영역에 집중하는 상황이다.

디지털 헬스케어의 성장 가능성에 주요국들은 바이오·디지털 헬스 영역 시장을 선점하려 경쟁적으로 투자 확대 및 관련 제도 마련에 힘쓰고 있다.

우리 정부 또한 2020년에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사업’, ‘한국판 뉴딜정책’,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지원 사업’,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 ‘바이오헬스 R&D 투자전략Ⅱ’ 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원과 규제 합리화를 추진 중이다.

그러나 통합적 빅데이터 플랫폼의 미 상용화, 생체 데이터 수집에 대한 규제 등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발전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개발이 이뤄진 신기술 도입을 위한 지원책도 아직 개별 기업과 병원에 맡겨진 부분이 크다.

또한 AI의 경우, 오작동으로 인한 의료사고의 책임소재 등에 관한 법적인 문제들도 존재하고, 보험 수가 책정의 적정성 모색 등 해결할 사안이 아직 많이 남아 디지털 헬스케어의 본격적인 진행은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이경은 부연구위원은 보고서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가 우선적 도입이 가능한 분야(심리·정신적 치료, 예방적 의료, 웰니스 영역 등)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통해 시범 케이스 및 성공사례를 상당수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디지털 헬스케어의 특성이 반영된 규제 프로세스의 개선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범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시사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