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소·중견 제조 100개 사, 인공지능(AI) 기술로 문제 해결

공장 내 데이터 분석 통한 문제 진단

중소·중견 제조 100개 사, 인공지능(AI) 기술로 문제 해결
인공지능을 도입한 내화물 불량 검사 장면-㈜조선내화

[산업일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9일부터 중소 제조기업의 제조혁신과 인공지능 스마트공장화를 지원하는 ‘인공지능 제조 컨설팅 및 솔루션 실증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 신청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7월 첫 착수 이후,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KAMP)의 인프라와 서비스를 통해 100개 기업의 공정상 문제를 인공지능으로 해결했으며 업계에서 주목할 만한 우수사례도 창출했다.

대표 우수기업인 ㈜조선내화의 경우, 최종 내화물의 불량 검사 과정에 인공지능을 세계 최초로 도입해 작업자가 육안으로 검사하던 것을 자동화했다.

검사자 숙련도에 따라 일정하지 않았던 불량품 판정 정확도를 개해 판정 신뢰도를 90%→96%으로 향상되고, 검사 시간도 1.5분→0.5분으로 대폭 단축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인공지능 컨설팅과 실증사업을 통해 100개 사를 지원한다.

우선, 인공지능 컨설팅을 통해서는 공장에서 수집해 저장된 데이터를 분석해 공정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인공지능 분석모델과 최적 솔루션 추천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마스터 2인(AI·데이터 전문가 1인, 공정전문가 1인)이 1팀으로 구성돼 지원기업의 인공지능 도입 컨설팅을 밀착 지원한다.

인공지능 솔루션 실증을 통해서는 컨설팅을 통해 도출된 인공지능 분석모델과 솔루션을 제조 현장에 실제로 적용해보는 기술검증(Proof of Concept)과 실증 과정에서 필요한 고성능 컴퓨팅 자원도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KAMP)를 통해 연계 지원한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