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제조업 과제 키워드 셋, 공급망·그린·디지털…韓 기업 기회될까

일본 정부, ‘2021년 제조백서’ 발표…공급망 개선 및 디지털화 노력

[산업일보]
일본 정부가 지난 5월 28일 ‘2021년 제조백서(모노츠쿠리 백서)’(이하 제조백서)를 발표했다. 제조백서는 일본의 제조 기반 산업의 현황 분석 및 향후 발전 방향을 보여주는 자료로, 이번 제조백서에서는 ‘공급망 체질 개선’, ‘그린’, ‘디지털’이 과제 키워드로 꼽혔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2021년 일본 제조백서로 본 일본 제조업 생존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산업 전반에서 큰 충격을 받은 2020년 일본의 제조업 환경과 글로벌 환경에 적응하려는 일본의 노력을 제조백서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日 제조업 과제 키워드 셋, 공급망·그린·디지털…韓 기업 기회될까

2020년 일본 제조업은 제조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감소하며 경제 침체를 피할 수 없었다. 가장 큰 영향은 코로나19의 감염 확대가 꼽혔으나, 미·중 무역 마찰, 대규모 자연 재해, 신흥국 경제 침체, 미래 불투명성 등 외적 요인도 영업 환경을 어렵게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뉴노멀 시대를 맞아 미래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낮은 상황 속에서 일본 기업들은 ‘공급망 개선(레질리언스 강화)’ ‘그린’ ‘디지털’이라는 세 가지 큰 과제에 직면했다.

예측 불가능한 자연재해로 세계 공급망이 작동하지 않은 상황을 경험한 일본은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을 가장 중요한 화두로 삼았다. 공급망 체질 개선은 향후 국제 경쟁력 강화에도 직결되는 사항이므로, 해당 기술에 대한 연구 및 투자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본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시킨다는 목표를 표명했다. 제조업의 탈탄소 바람은 공급망 전체의 탈탄소 방향과 금융기관의 그린 파이낸스 도입으로 가속화될 전망이다. 일본 제조업이 글로벌 공급망에서 살아남으려면 탈탄소 도입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지속적으로 디지털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일본이지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의 도입이 상당히 늦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진단결과를 보면 대부분이 디지털화를 진행하지 않거나 일부분만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일본 제조업의 가장 큰 과제는 공급망의 체질 개선 상황 속에서 그린 전략과 디지털화 추진 전략을 통한 미래 제조업 환경으로의 전환이다. 이에 빠르게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제조 환경에서 직원들에게 디지털 능력을 함양할 방법을 고민 중이다.

보고서는 ‘일본의 제조업은 종합적인 이노베이션 창출을 통한 사회 개혁을 진행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의 제조업 공급망은 체질 개선을 위해 탈탄소와 디지털로 변화하면서 새롭게 재편돼 변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변화 속에서 우리 기업들은 재편되는 공급망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할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하지 않을까 기대해볼 만하다’라며 ‘글로벌 시장 기준을 만족하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들은 새로운 파트너로 입지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시사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