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형 등대공장’ 올해 10개 사 선정, 2025년까지 100개 사 확대

오토닉스, 딥러닝 기반 머신비전, 5세대(5G)디지털 트윈·로봇 자동화 라인 구축

‘한국형 등대공장’ 올해 10개 사 선정, 2025년까지 100개 사 확대
[산업일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디지털 트윈을 적용함으로써 실시간 원격제어가 가능한 최고 수준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10개 사가 선정됐다.

28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 따르면, ‘케이(K)-스마트등대공장’은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끄는 공장이다. 세계경제포럼(WEF)이 대기업 위주로 선정하는 글로벌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을 벤치마킹한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선도형 스마트공장을 말한다.

이번에 선정한 기업은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고도화 방향을 제시하고 업종을 선도하는 벤치마킹 모델 역할을 수행한다.

선정까지 6개월간 지역 19개 테크노파크별 추천기업에 대해 1차 선별 후 맞춤형 진단·설계를 지원했다. 그리고 실행전략을 평가해 ▲고도화 ▲지속가능성 ▲산업·경제적 파급효과가 우수한 최종 10개 사를 선정했다. 이들 기업은 중소기업 3개 사, 중견기업 7개 사로 업종별로 살펴보면 뿌리, 자동차 등 주력업종 8개 사, 기타업종 2개 사다.
태림산업_자동차 조향장치 등 생산품의 77% 이상을 세계 최대의 자동차부품업체 보쉬, ZF 등에 수출하고 있는 중소기업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조립자동화, 데이터 기반의 3차원 생산라인 시뮬레이션 등을 구축한다.

오토닉스_각종 센서류를 생산하는 수출 중심의 중견기업으로 딥러닝 기반 머신비전, 5세대(5G) 환경의 디지털 트윈과 로봇 자동화 라인 등을 구축한다.

동서기공_뿌리기업으로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으로 제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해 절삭공구의 이상 여부를 미리 감지하는 예지보전 기술 등을 개발한다.

나머지 선정기업_미래 스마트공장에 부합하는 구체적인 실행전략을 마련하고 해당 업종(생산품)에 최적화된 한국형 제조업의 고도화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중기부는 선정기업이 공급기업 컨소시엄, 대학, 출연연과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통해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첨단 솔루션을 체계적으로 구축하도록 향후 3년간 최대 12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우수기업에 대해서는 세계경제포럼(WEF) 주관의 글로벌 등대공장에 도전할 수 있도록 선배 등대공장(포스코) 등 산학연관이 협업해 관련 컨설팅과 노하우 전수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중기부는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구축이 완료되면 기업당 2년간 16회 이상의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과 기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벤치마킹과 학습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중기부 김일호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케이(K)-스마트등대공장은 스마트공장 보급정책을 그동안의 저변확대 성과를 바탕으로 질적 고도화로 전환한 일례”라며, ”향후 2025년까지 다양한 업종을 중심으로 100개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는 내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 개 보급을 역점 추진 중으로, 지난해까지 약 2만 개를 보급해 중소기업의 스마트 생산체계 혁신에 기여했다.

실제 도입기업은 평균적으로 생산성 28.5% 향상, 원가 15.5% 절감 등 공정개선을 나타내고 이는 매출액 7.4% 증가 등 경영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부터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KAMP) 확산을 비롯해 케이(K)-스마트 등대공장, 선도형 디지털 클러스터 등 스마트공장의 질적 고도화를 지원하는 글로벌 선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