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I 기술 기반으로 낙상 사고 줄인다

ETRI, 낙상 재현·분석장치 개발…3천500여 개 데이터 수집·학습시켜

[산업일보]
우리나라가 고령화 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노인 질환 발생비율 역시 높아지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노인골절, 심장병, 뇌졸중 순으로 노인 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낙상 사고로 인한 골절을 예방하기 위한 연구 개발이 활발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신체 무게중심의 이동을 분석, 낙상을 실시간으로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술을 보조기구, 의류 등에 적용하면 낙상 사고가 발생하기 전 에어백을 펼치는 등 충격을 완화하는 데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AI 기술 기반으로 낙상 사고 줄인다
▲ ETRI 연구진이 낙상 데이터 수집 장치를 착용하고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ETRI에 따르면, 이 기술은 신체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무게중심의 이동을 분석, 사람이 넘어지기 전 균형을 잃는 구간을 검출, 분석한다. 개인의 균형감각에 따라 자세를 바로잡기도 하지만 이 기술은 균형을 바로잡지 못해 낙상을 피할 수 없는 순간을 예측해 사고 발생 전 에어백을 펼칠 수 있게 도와서 큰 부상을 방지한다.

또한, 보행자가 최초로 균형을 잃는 순간부터 150~200ms 이내에 95%의 정확도로 낙상 여부를 예측한다. 낙상 감지 센서가 10ms마다 보행자의 무게중심 이동을 분석해 넘어지는 중인지, 균형을 잡는 중인지 등 낙상 진행 상태를 알려주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수천 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이 정밀하게 분석하기 때문에 낙상 인식률을 높임과 동시에 오작동은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자체적으로 양질의 낙상 데이터를 얻은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사고 위험으로 인해 실제 낙상 상황을 만들어 실험하기도 어려울뿐더러 실험이 반복되면 피실험자의 균형감각도 개선되어 제대로 된 데이터를 수집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AI 기술 기반으로 낙상 사고 줄인다
▲ 수집된 모션 데이터 품질 검사 및 무게 중심에 변화에 따른 레이블 편집 화면

연구진은 2년간 AI 기계학습용 낙상 데이터를 모아 AI 기술을 고도화시켰다며, 자체 개발한 낙상 재현장치를 통해 걷기, 계단 헛디딤, 미끌림 등 실제 상황과 유사한 낙상 장면을 다양하게 분석해 약 3천500여 개 데이터를 취득해 학습시켰다고 밝혔다.

또한, 실험자가 인지하지 못하는 타이밍에 낙상을 유발하는 낙상 재현장치를 개발했으며, 건양대 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승인을 받아 실험을 수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모션 데이터를 취득하기 위한 장치와 데이터를 편집 및 저장, 관리하는 SW도 함께 개발했다.

향후 연구진은 개발된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고령인, 노약자들의 근력 및 보행을 보조하는 기구와 융합해 웨어러블 슈트 형태로 제작할 수 있게끔 실용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에어백 장치 업체 등과 협업해 ‘스마트 벨트’ 상용화에도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 정보 및 메타 소재 구조물 기술 기반의 노약자 보행 지원을 통한 낙상예측방지 소프트 웨어러블 슈트 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