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혁신 기술 확보 위해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손잡는다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기술협력 협약식’ 개최

혁신 기술 확보 위해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손잡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가운데)과 기업 대표, 연구기관장들이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공동연구·투자에 관한 협력의향서'에 서명했다.

[산업일보]
자율주행차 등의 미래 혁신기술 확보를 위해 중견기업과 공공연구기관(이하 공공연)이 손을 잡았다.

16일 서울 조선팰리스호텔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22개 중견기업, 9개 공공연과 공동으로 개최한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기술협력 협약식’(이하 협약식)이 열렸다.

이번 협약식은 중견기업과 관련 연구 역량을 확보한 공공연 간의 협력을 통해 중견기업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참여한 (주)엘엠에스, (주)코다코 등의 중견기업은 기술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자체적으로 총 700억 원 규모의 민간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며, 기계연구원, 생산기술연구원 등 공공연은 인력 교류 등 기술개발을 위한 지원 활동에 나선다.
혁신 기술 확보 위해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손잡는다
(주)엘엠에스 조성민 대표(왼쪽)와 한국기계연구원 박상진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업부가 지난 4월부터 중견기업과 공공연을 대상으로 매칭 및 R&D 공동기획을 지원한 결과, 엘엠에스와 한국기계연구원은 자율주행차 센서(LiDAR)용 소재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협력업무협약을 체결해 후속 투자에 나서기로 했다.

이외에도 미래 혁신기술 22건의 연구개발 전략 수립 및 700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 로드맵 작성 등의 협력 성과가 도출됐다.

이날 축사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산업기술 R&D의 핵심 주체인 공공연은 잠재력 있는 중견기업의 훌륭한 파트너”라며 “중견기업과 공공연이 혁신 기술 개발부터 사업화 성공까지 순조롭게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혁신 기술 확보 위해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손잡는다
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기술협력 협약식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가운데)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이번 협약식에는 산업부 문승욱 장관을 포함해 석영철 산업기술진흥원장, 공공연구기관장(기계연구원, 생산기술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자동차연구원, 전기연구원, 전자기술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재료연구원, 화학연구원)과 중견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