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뉴스] “韓 기업 경영환경 개선 위해 기업 규제 완화 시급”

경영학자 62%, “선진국 대비 국내 경영환경 열악”

[그래픽뉴스] “韓 기업 경영환경 개선 위해 기업 규제 완화 시급”

[산업일보]
국내 경영학자 중 62.3%가 한국 기업의 경영환경이 선진국 대비 열악하다고 평가했다. 이러한 기업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 규제 완화, 고용 유연화 등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최근 한국경영학회 회원을 대상으로 기업 경영환경 및 기업가정신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한 175명 중 62.3%는 국내 기업 경영환경이 선진국보다 뒤처진다고 판단했다.

그 이유로는 ‘기업 규제 부담(39.4%)’, ‘고용 비용 증가(31.7%)’, ‘무역 관련 불확실성(12.8%)’ 등을 꼽았다.

기업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해야 할 정책 중 ‘기업규제 완화(34%)’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기업의 고용 유연화(26%)’, ‘해외시장 개척 및 거래처 다변화 지원(14%)’ 등의 응답도 나타났다.

현재 경영환경에서 중요한 이슈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30.3%) ▲디지털 전환 가속(29.7%) ▲ ESG 경영(21.7%) ▲소비 트렌드 변화(17.7%) 순으로 조사됐다.

현재 경영환경에 가장 필요한 기업가 정신으로는 ‘창의·혁신(40.6%)’이 꼽혔으며 ‘위기 대처 능력(29.7%)’, ‘도전 의식(1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경영학자의 70.3%는 우리나라의 기업가 정신 수준이 선진국 대비 낮다고도 평가했다. ‘실패를 용인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23.2%)’, ‘기업·기업가에 대한 부정적 인식(17.1%)’, ‘청장년층의 안정적인 직업 선호(15%)’ 등이 그 원인으로 제시됐다.

기업가정신 수준 또한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대별 기업가정신에 대한 평가(10점 만점)는 1970년대 이전 6.3점에서 1980년대 6.3점, 1990년대 6.1점, 2000년대 5.7점, 2010년대 5.3점으로 분석됐다.

기업가정신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업·기업가에 대한 긍정적 인식 조성(24%)'이 가장 필요한 과제로 제시됐다.

전경련 관계자는 기업가정신을 향상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며 ‘기업가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한편, 규제 완화, 기업의 고용 유연화를 통해 경영하기 좋은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