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생자원 이용 확대 위해 ‘대·중소’ 맞손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 첫 개최…배터리, 철강 등 7개 분야 기업 간 상담회 진행

재생자원 이용 확대 위해 ‘대·중소’ 맞손
제1회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 행사 전경(자료=한국생산기술연구원)

[산업일보]
폐배터리, 폐PCB, 철강스크랩 등의 폐자원으로부터 자원을 회수해 산업원료로 재공급하는 재자원화 중소·중견 기업들을 수요 대기업과 연계해 사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산업계 재생자원 이용을 확대하고 순환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행사가 열렸다.

23일(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주관으로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제1회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에는 재자원화와 관련된 44개 수요·공급 기업들이 참여했다.
재생자원 이용 확대 위해 ‘대·중소’ 맞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원장 (자료=한국생산기술연구원)

생기원 이낙규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까지는 한정된 자원을 사용하고 폐기하는 선형경제체제로 성장을 이뤄왔다면, 이제는 천연자원을 최대한 오래 사용하고 발생한 폐자원과 부산물을 유용한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순환경제로 전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폐자원으로부터 산업원료와 재생자원을 생산하는 재자원화사업이 순환경제의 핵심 사업이라고 할 수 있지만 관련 기업의 채산성이 낮아지고 있고, 재생 품질에 의문을 갖는 수요 기업도 많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산업부문의 재생자원 활용 확대와 재자원산업 성장의 발판이 돼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촉진하는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재생자원 이용 확대 위해 ‘대·중소’ 맞손
산업통상자원부 김재준 과장 (자료=한국생산기술연구원)

산업통상자원부 김재준 과장은 축사를 통해 “순환경제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대와 함께 우려도 내재하고 있다.”며 “순환경제로 인해 사업의 한계, 제품과 서비스의 한계, 경제성의 한계 등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산업의 화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또한 순환경제가 기존의 공급망을 대체할 수 있는 기폭제가 될지는 약간 보완적인 개념으로 접근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본다.”고 말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백수 실장은 상생라운지 운영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산업부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한 니켈, 리튬, 백금 등 재자원화(재생원료)에서 친환경 부품·제품 및 순환 서비스 분야로 확대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으로, 올해는 금융권에 중소기업의 친환경·재제조 순환제품을 소개하는 ’금융권 순환제품 설명회‘(12.1)와 산업·건설기계, 자동차, 에코섬유 등 다양한 분야의 순환경제 성과를 전시·홍보하는 ’순환경제 산업대전‘(12.23)도 올해 개최할 예정이다.

이렇게 발굴된 프로젝트를 협력 추진하는 기업에게 탄소 감축실적 산정 방법론 개발, 신사업 발굴 및 실증,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의 사업화 지원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삼성SDI, LG에너지 솔루션, 현대제철, LG전자, 볼보그룹코리아 등 업종별 수요 대기업 19개사와 재자원화 중소기업 25개사가 업종별 상담을 통해 재생자원 거래, 공동 기술개발 등 대·중소기업 간 사업기회와 협력 가능성을 모색했다.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