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정건전성 취약한 신흥국發 금융불안 유의해야

경제·금융위기 확산 소지 있어…모니터링 및 리스크 관리 필요

[산업일보]
코로나19 팬데믹 충격 극복을 위해 미국, EU 등 선진국이 전례 없는 경제 부양책을 동원했고, 신흥국도 재정 지출 확대와 통화 정책을 동원해 경기 부양에 나섰다. IMF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출된 전 세계 경제 부양책 규모는 세계 GDP의 15.9%를 차지한다.

전 세계적으로 막대한 규모의 재정지출이 발생한 가운데, 일부 신흥국의 국가 경제 전반의 취약성이 증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금융 불안에 유의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재정건전성 취약한 신흥국發 금융불안 유의해야
사진=123RF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신흥국, 경기 부양책의 역습에 대비할 필요’ 보고서에 의하면, 일부 신흥국의 경우 경제 부양 지출 규모 대비 성과가 미약하고, 헝가리·브라질 등 포퓰리즘 정책이 강한 국가 및 중남미 국가 등의 부채가 급격히 늘어나 국가 경제 전반의 취약성이 커졌다.

또한, 백신 보급이 늦어져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물가상승의 부담 가중,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등으로 선진국의 조기 통화 정책 정상화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신흥국 자본유출에 따른 금융 불안 우려가 확대하고 있다.

특히, 정부부채가 높은 헝가리, 브라질과 정부부채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남아공, 루마니아, 필리핀 등 신흥국의 재정건전성은 점차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함께 신흥국이 지출 확대를 위해 발행한 국채를 자국 은행들이 흡수하면서 정부의 재정취약성이 은행 건전성 악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에 대한 우려도 심화하고 있다.

보고서는 ‘재정건전성 악화에 따른 신흥국의 위기대응 여력 축소로 경제·금융 전반의 취약성이 확대됨에 따라 현지점포 건전성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요구된다’며 ‘코로나19가 여전히 신흥국 경제에 악영향을 비치고 있고,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를 둘러싼 불확실성도 높아 신흥국發 금융 불안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