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부평·광주 광산·전북 익산 3곳 ‘상권 르네상스’추가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인천 부평·광주 광산·전북 익산 3곳 ‘상권 르네상스’추가

내년 상권 활성화 예산 증액

기사입력 2021-12-13 15:17: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인천 부평과 광주 광산·전북 익산 3곳이 내년도 ’상권 르네상스 사업’ 5차 대상지로 추가 선정됐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 따르면, 추가 상권은 지난 10월 29일 사업 대상지로 이미 발표한 상권 외에, 심의조정위원회의 의결에 따라 평가 점수가 높은 순으로 선정했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2022년도 예산이 증액(19억)됐고, 이로 인해 '2022년 상권 르네상스 사업' 대상지는 총 8곳으로 최종 확정했다.

선정한 상권은 5년간 80억 원 내외의 예산을 지원, 지역 특색을 반영한 쇼핑과 커뮤니티, 문화 등이 어우러진 종합상권으로 변화할 예정이다.

인천 부평원도심상권
상권의 주 고객인 2030세대를 겨냥해 메타버스 등의 스마트 기술을 활용하고, 음악과 문화를 주제로한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해 감성 상권의 새로운 모델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 송정역세권상권
송정 떡갈비, 국밥 등 지역 대표상품을 활용해 ‘남도의 맛과 멋’을 살린 음식거리를 조성하고, 송정역 주변의 풍부한 유동인구를 끌어들여 1913송정역 상권의 부활을 이끌 계획이다.

익산 다이(e)로움상권
미륵사지, 서동축제 등 백제의 문화·역사 자원을 활용한 백제단길 등을 조성하고, 주변 대형마트와 상생의 노력을 더해 익산의 대표상권으로 도약해 나갈 예정이다.

중기부는 선정된 상권에 대해서는 분야별 전문가 진단과 자문을 실시해, 해당 상권이 5년간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계획의 보완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 장세훈 지역상권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지역 상권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어 상권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여·야 의원 간에 형성돼, 이번 추가 선정이 가능해졌다”며, “상권 르네상스 상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견인하는 대표상권으로 부상해 나갈 수 있도록 상인, 지자체가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