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P26 합의 이행, 기후기술 개발과 국제적 협력이 필수
조해진 기자|jhj@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COP26 합의 이행, 기후기술 개발과 국제적 협력이 필수

탄소중립 목표 달성, 과학 기술의 역할 중요

기사입력 2021-12-20 13:01: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선진국을 필두로 ‘탄소중립’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한 여러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과학 기술의 역할과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3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는 120개국 정상들이 파리협정에 따른 지구온도 1.5℃ 이내 상승 억제를 위한 범세계적 기후행동 강화를 약속하는 글라스고 기후합의를 진행했다.

글라스고 기후합의는 선진국의 기술이전 확대 촉구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적 기후기술협력 방안을 심도있게 다뤄, 이와 관련된 국가전략에 대한 모색이 필요한 상황이다.

COP26 합의 이행, 기후기술 개발과 국제적 협력이 필수

이에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이 녹색기술센터(GTC),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와 함께 ‘COP26 이후 향후 국가 대응전략 점검 포럼’을 개최하고 국제협력체계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COP26의 세부 전략은 ‘국민 공감대’가 전제돼야 한다”며 “전문가들의 시점을 잘 모아, 국회와 외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긴밀하게 협조하는 체제를 만들어 이 문제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GTC 정병기 소장과 영상 및 대독으로 축사를 전한 윤순진 2050탄소중립위원회 위원장, 외교부 정의용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장관 등은 이번 합의 목표 달성을 위해 ‘과학 기술’의 역할과 중요성을 언급하며, 국제사회 기후변화 대응을 적극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탄소중립과 녹색경제성장을 위한 기후기술 글로벌협력의 신 패러다임’을 주제로 발제한 GTC의 김형주 선임부장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면서도 경제성장을 이룰 수 있는 핵심이 ‘녹색기후기술의 개발과 확산’임을 재차 강조했다.

녹색기후기술의 글로벌 협력에는 실증 및 전문인력 부족, 전문가 협력 부재, 잦은 담당자 교체 등 여러 장애요인이 있지만, ▲기술 수요분석/매칭 체계화 ▲기후기술 융·복합+정책+재원 연계 혁신형 그린 사업모델 성공사례 발굴 ▲사업개발 이어달리기 체계 구축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 통합 협력 지원 플랫폼 구축 등을 방향성으로 잡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COP26 합의 이행, 기후기술 개발과 국제적 협력이 필수
(왼쪽부터 시계방향 순) 녹색기술센터(GTC) 김형주 선임부장, KDB산업은행 최호 부장,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김데이브 과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 외교부 이동규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

탄소중립을 위해 기후기술 육성이 필수이며, 이는 곧 국가 산업 경쟁력의 요인이라고 강조한 KDB산업은행 최호 부장은 국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과 연계한 중점 지원 분야를 선정해 자금 공급을 확대하고, 탄소중립 핵심 기반 분야에 대한 금융지원 계획을 밝혔다.

글라스고 기후합의에서 ▲산림파괴 지속 ▲메탄 발생량이 많은 국가들의 배제 ▲석탄 사용 기간의 완화 등 아쉬운 부분을 언급한 GGGI의 김데이브 과장은 “약속을 행동으로, 조치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외교부의 이동규 국장과 과기정통부의 이창윤 국장은 탄소중립과 관련한 글로벌 협정, 기술과 재정의 연계 등을 바탕으로, 외교적·과학기술적 변화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좌장을 맡은 연세대학교 정태용 교수는 “정치권과 정부는 이해관계 여부를 잘 ‘듣고’, 조정하는 역할이면 충분하다”라고 지적하며 “각 계의 목소리를 잘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기후변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안을 정부에 제안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