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패 딛고 재창업할 수 있는 토양 만들어져야

재창업 후 기업의 지속 생존을 위한 후속 지원 정책 촉구

기사입력 2021-12-28 13:54:4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창업 후 5년을 넘기는 기업이 3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창업 실패를 딛고 재창업한 기업이 5년을 넘긴 비율은 70% 이상으로 나타나 재도전 또는 재창업 지원을 위한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실패 딛고 재창업할 수 있는 토양 만들어져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의 ‘국내외 재창업 지원 정책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는 2020년 기준으로 국내 창업기업이 148만개로 2015년(116만개)대비 32만개가 증가했지만 국내 기업의 5년차 생존율은 29.2%로 OECD 주요국 평균 58.3%와 비교해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통계청의 재창업 기업 생존율에 관한 조사를 인용해 재창업 후 5년 생존율이 73.3%로 나타났다며, 이 같은 조사를 볼 때 국내 창업기업의 낮은 생존율을 극복하고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재창업 지원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보고서의 저자인 김진철 책임연구원은 크게 재창업 지원 체계 강호를 우해 다섯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재창업을 위한 자금지원이나 전문적인 교육 및 컨설팅 지원 확대, △현재 시행하고 있는 창업경험 공유 프로그램 활성화, △정부와 민간이 함께하는 융합지원 제도 수립, △재기 또는 재창업 이후 일정기간 동안 모니터링 및 후속 지원 정책 마련, △재창업에 대한 지원 대상 선정시 기업의 특성 및 이전 기업의 생존 기간 등을 선별 기준으로 활용해 재창업 생존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중소기업창업지원법(약칭 창업지원법) 전부개정안을 21일 국무회의에 의결해 28일 공포하고, 내년 6월 29일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이에 따르면, 제조업 지원 중심의 창업지원법을 디지털 전환과 산업간 융복합 시대의 창업환경 변화에 걸맞게 전면적으로 개정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폐업, 부도 등 경영 위기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재도전·재창업에 장애가 되는 부담·규제를 정부가 개선하고 재도전·재창업 분야 지원사업의 성과 향상을 위한 관리체계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