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강 폐기물로 희토류 공급 부족 해결 실마리 찾아

폐기물에서 희토류만 선택적으로 회수하는 단백질 흡착제 개발

기사입력 2022-01-19 13:07:3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희토류(Rare earth elements)를 선철 또는 강을 제련한 후에 남은 비금속성 찌꺼기인 철강 슬래그에서 선택적으로 회수 할 수 있는 단백질 흡착제가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광주과학기술원(GIST) 권인찬 교수 연구팀이 희토류를 선택적으로 강하게 결합하는 것으로 보고된 단백질과 온도 조절을 통해 재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된 단백질을 융합해 용매 사용 없이 희토류를 회수할 수 있는 단백질 흡착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철강 폐기물로 희토류 공급 부족 해결 실마리 찾아
▲개발된 단백질 흡착제를 통한 선택적 희토류 회수 사이클 (자료:광주과학기술원 권인찬 교수)

최근 희토류를 산업폐기물에서 회수해 생산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는 연구들이 진행되어 왔으나, 기존의 기술로는 사용한 흡착제나 용매가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는 한계를 보였다.

또한, 산업폐기물 내 희토류는 소량 존재하고, 마그네슘, 구리 등의 희토류가 아닌 원소들(비희토류)이 다량 포함돼 있어서 희토류만을 선택적으로 회수하는 것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희토류에 선택적 결합 및 탈착이 가능한 단백질과 온도에 따라 졸-젤 (Sol-Gel) 상변이가 되는 단백질을 융합해 희토류만을 선택적으로 회수 가능하고 용매 사용 없이 반복 사용이 가능한 단백질 흡착제를 개발했다. 개발된 단백질 흡착제는 자연적으로 분해돼 환경오염의 문제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구에 상대적으로 많이 분포돼 있는 13종의 희토류 원소와 과량의 비희토류 원소 혼합물에 개발한 단백질 흡착제를 적용, 실험실 조건에서 90% 이상의 희토류를 회수하고 비희토류는 거의 회수되지 않음을 확인했으며 선택적 회수가 가능함을 발견했다.

또한, 일정 횟수 반복 사용하여도 희토류 회수 효율이 유지되어 흡착제의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산업폐기물인 철강 슬래그에 존재하는 15종의 희토류를 80% 이상 회수하는 결과를 확인해 산업에서의 사용 가능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실제 응용되기 위해서는 단백질 흡착제 생산 및 적용 규모 확대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선도연구센터 ·중견연구와 C1 가스리파이너리 사업단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