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구축 초기투자 부담↓ 한전 先투자 제도 시행
김예리 기자|yrkim@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구축 초기투자 부담↓ 한전 先투자 제도 시행

기사입력 2022-01-26 17:19: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구축 초기투자 부담↓ 한전 先투자 제도 시행
[산업일보]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해상풍력 발전단지에서 생산한 전력을 공용 송전망에 연계하는 공동접속설비를 송전사업자(한국전력, 이하 한전) 비용으로 건설하고 해상풍력 사업자에게 이용기간 동안 회수하는 공동접속설비 선투자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행 ‘송배전용 전기설비 이용규정’에 따라 (공동)접속설비는 발전사업자 비용 부담으로 건설하는 게 원칙이지만, '전력계통 신뢰도 및 전기품질 유지기준'(이하 신뢰도 고시) 개정으로 송전사업자 선투자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이번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선투자 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발전사업자의 초기투자 부담 완화, 대규모 발전단지 활성화, 민간참여 확대 등 해상풍력 보급 촉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의 개별적인 접속설비 구축에 따른 국토의 난개발을 방지하고, 전력설비 건설을 최소화해 주민수용성을 높이게 되어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동접속설비 선투자는 건설비용의 경제성과 전력설비에 대한 주민 수용성 등을 고려해, 발전설비용량이 2천MW 이상인 해상풍력 집적화단지를 우선적인 대상으로 하되, 발전설비용량이 1천MW를 초과하는 해상풍력 단지에 대해서도 공동접속설비 선투자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상으로 선정 될 수 있도록 폭을 넓혔다.

현재 집적화단지로 지정한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2.4GW)이며, 이번 제도의 첫번째 수혜 사업 지역이다.

정부는 전남 신안,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등이 집적화단지 지정 신청을 준비 중인 가운데, 실제 지정시 대단위 해상풍력 사업에 해당 제도를 모두 적용할 방침이다.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