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트업 업력 평균 '5.3년' 투자유치액 평균 90억, 기술 기반 기업

‘글로벌점프300’ 4기 스타트업 53개사 선발, 해외진출 속도 높인다

기사입력 2022-01-26 18:27: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스타트업 업력 평균 '5.3년' 투자유치액 평균 90억, 기술 기반 기업
‘글로벌점프300’ 프로그램에 선발된 기업들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오리엔테이션에서 협약증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일보]
스타트업 해외진출 맞춤형 프로그램 ‘글로벌점프300’ 4기 참가기업 53개사를 선정됐다. 올 연말까지 1년간 개별 기업의 수요에 맞춰 해외 진출을 밀착 지원한다.

스타트업은 KOTRA 해외무역관 최대 3곳으로부터 바이어, 해외투자자, 글로벌기업, 학교, 병원, 공공기관 등 원하는 해외 비즈니스 파트너를 지속적으로 소개받는다. 해외무역관은 기업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맞춤형 조사를 진행하고, 해외 진출을 위한 컨설팅과 자문을 수시로 제공한다.

이번에 선발한 기업 중에는 시리즈A 스타트업이 53%, 시리즈B가 25%, 시리즈C 이상이 6%로 시리즈A 이상 기업이 압도적으로 많다. 선발기업의 업력은 평균 5.3년, 투자유치액은 평균 90억 원이고 테크(기술) 기반 기업이 대부분이다. 기업의 절반은 미국과 일본, 싱가포르 진출을 목표로 한다.

선발된 품목은 AI 기반 신약 개발 플랫폼, 암진단 초소형 현미경, 가축 헬스케어 솔루션 등 바이오 헬스케어 기술부터 인공지능 휴먼개발 기술, 5G 고주파대역 신호손실 개선 기술, 안경 없이 3D를 구현하는 렌즈, 폐자원 통합관리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솔루션 등 다양하다.

김윤태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에는 해외파트너를 수요에 맞게 지속적으로 연결하는 맞춤형 지원이 매우 효과적”이라며 “글로벌점프300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이 해외시장에 조기 진출하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는 글로벌점프300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기업 16개사가 351만 달러를 수출하고, 신규 고용 523명, CES 2022 혁신상 4개사 수상, 해외투자유치 1개사, 해외 유력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참가 6개사 등의 성과를 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