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월26일] 위험자산, 연준 FOMC 큰 변동성 지나갔다는 믿음에 반등(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1월26일] 위험자산, 연준 FOMC 큰 변동성 지나갔다는 믿음에 반등(LME Daily Report)

미국 내 코로나 사망자 수, 지난 2021년 1월 이후 최대 수준으로 상승

기사입력 2022-01-27 07:21: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1월26일] 위험자산, 연준 FOMC 큰 변동성 지나갔다는 믿음에 반등(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미국 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갭상승 출발했다. 시장은 연준이 이번 FOMC 회의 후 발표할 성명에서 시장에 큰 충격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자 나스닥지수는 2.1% 상승해 장을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연준이3월을 시작으로 약 3~5번에 걸쳐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 가운데, 이번 회의에서 앞으로 정책방향성의 단서를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지정학적 리스크가 증폭된데 따른 안전자산 수요가 달러화의 강세를 지지하면서 비철금속 품목들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다. 러시아는 미국이 자국 안전보장 요구에서 면회 신을 요구하는 동시에 우크라이나 국경에 자국 병력과 러시아를 배치했으며, 미국도 미군 8,500명을 유럽 지역에 신속히 배치 가능하도록 대비 명령을 내린 상태다.

전기동은 FOMC 회의 결과가 생각보다 매파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에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Commerzbank의 애널리스트 Daniel 은 만약 연준이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현 상황을 의식하고 온건한 수준의 입장을 발표한다면, 비철 수요를 지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알루미늄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긴장감이 팽팽하게 지속되면서 한때 톤당 3,125까지 치솟기도 했다.

브로커 업체만 렉스는 '시장은 현재 러시아 제재 조치가 발표될 것에 베팅하고 있으나 2018년과는 대조적으로 현재 가격은 이미 매우 높은 상태'라며 알루미늄 강세론에 의심을 표현했다.

이날 니켈과 주석은 상승으로 돌아섰다. 기술주들이 며칠 동안 지속된 약세에서 탈출하자 배터리 및 반도체 수요 전망이 일부 낙관적으로 전환한 것이 오름세를 자극한 요인 중 하나였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