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경제계 “제조업 피해 누적되고 있다” 경고
조혜연 기자|chohyeyeon@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경제계 “제조업 피해 누적되고 있다” 경고

경제계 31개 단체 공동입장문 발표 “즉각 업무 복귀하라”

기사입력 2022-06-13 12:08:3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산업계에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제계 31개 단체가 화물연대의 운송중단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해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 차종 및 항목 확대,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며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주말 화물연대와 정부가 교섭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경제계 “제조업 피해 누적되고 있다” 경고
출처=123RF

이에 대해 경제계는 ‘국가 물류를 볼모로 하는 극단적인 투쟁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글로벌 공급망 위기, 원자재 가격상승 및 물류비 인상 등 3중고로 제조업이 복합위기에 빠져들고 있는 실정에 피해를 누적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12일 이들이 발표한 공동입장문에 따르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서 시멘트, 석유화학, 철강은 물론 자동차 및 전자부품의 수급도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무역협회에는 11일까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원자재 조달 차질 24건, 생산 중단 14건, 물류비 증가 15건 등 53건의 수입 관련 애로 사항이 접수됐다. 그 외 수출과 관련해서는 납품 지연 39건, 위약금 발생 34건, 선박 선적 차질 29건 등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제계는 ‘지금은 모든 경제 주체들이 위기극복에 힘을 모아야 할 때이지 자신들의 일방적인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대화를 거부하고 집단행동에 나설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들의 위기극복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도록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민경제 전체에 미치는 막대한 파급효과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상황에 따라 업무개시 명령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특히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폭력 등 불법행위가 발생하는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