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성장 동력 ‘수소산업’ 미래를 그려본다···2021 수소모빌리티쇼 개최

8일부터 11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수소 관련 기술 및 제품 선보여

신성장 동력 ‘수소산업’ 미래를 그려본다···2021 수소모빌리티쇼 개최


[산업일보]
수소산업 관련 신기술, 신제품 등을 살펴볼 수 있는 ‘2021 수소모빌리티쇼(H₂ MOBILITY+ENERGY SHOW 2021)’가 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KINTEX) 제2전시장 9홀에서 열렸다.

한국수소산업협회 등으로 구성된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전시회는 국내 기업을 포함한 캐나다, 스웨덴 등 전 세계 12개국 해외 바이어, 국내 지사 등 154개 기관 및 기업이 참가해 수소 건설기계, 수소 냉각기술, 수소 계측기, 연료전지 등 다양한 수소 관련 제품을 11일까지 전시한다.

신성장 동력 ‘수소산업’ 미래를 그려본다···2021 수소모빌리티쇼 개최


행사장은 수소에너지존, 수소충전인프라존, 수소모빌리티존 등 총 4개 테마관에 수소 굴삭기, 수소 지게차 등 수소 건설기계, 수소 충전시설 및 장비 등을 참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전시장 회의실, 로비 등 전시장 내외부에서는 국제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 포럼, 국제수소컨퍼런스 등도 병행 개최한다.

9일 일정으로는 국제 수소산업업협회 얼라인언스 포럼을 진행한다. 정부, 산업계, 해외 대사관 등의 관계자가 수소산업 관련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10일은 국제수소컨퍼런스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관련 현황, 비전, 전략 등을 공유한다.

전시회 참가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의 1:1 화상상담을 통해 수출상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비즈니스 상담회도 전시기간 동안 열린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등과 공동 주관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8일부터 11일까지 9홀 로비에 화상 상담장을 조성하고 국내외 기업의 상담을 돕는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박영균 책임은 “올해 2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에는 수소모빌리티를 포함해 수소 산업 관련 제품, 행사 등을 마련했다”면서 “국내외 수소 기업간 기술공유, 협력 등을 확산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영균 책임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전시회 참가기업 관계자는 모두 전시회 개최 72시간 전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인원만 전시장 내부에 상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질병관리청의 전시회 방역지침에 따라 “전시장 내 참관객 수를 제한하고, 입장하는 모든 이들은 발열체크, 비닐장갑 및 마스크 착용 등을 확인 후 입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이달 6일부터 내달 3일까지 4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전시회 조직위원회는 참가기업 관계자 및 관람객의 코로나19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