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수출 중기 1천105개사 물류전용 바우처 최대 2천만 원 지원

[산업일보]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10일 2021년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 참여기업을 선정, 이달부터 본격 서비스 지원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9월 현재 해상운임이 2020년 초 대비 4배 이상, 올해 초 대비 1.5배 이상 상승하는 등 중소기업 물류애로가 지속돼 왔다. 이에 중기부는 중소기업 수출 물류애로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을 제공하고 온라인 수출 공동물류, 수출바우처 등을 통해 국제운송비를 지원해 왔다.

중기부는 지난 7월 추경예산 109억 원을 확보해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을 신설했으며, 수출중소기업 1천105개사를 선정해 기업당 최대 2천만 원(정부보조율 70%)의 물류전용 바우처를 지급한다.

일반물류 지원분야에 선정된 1천39개사 기업은 물류전용 바우처를 통해 수출바우처사업 누리집 국제운송비 서비스를 아용하거나, 물류사에 관계없이 해상·항공운임 및 보험료를 최대 2천만 원(정부보조율 7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장기운송계약 지원분야에 선정된 66개사는 국적선사 에이치엠엠(HMM)과 장기운송계약을 직접 체결하고, 미주 서안향 정기선박에 200TEU의 선적 공간을 제공(~’21.12)받아 안정적인 해상물류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물류 지원 분야에 선정된 ㈜아로마티카 김영균 대표는 “수출경기는 작년에 비해 많이 좋아졌지만 물류비가 급등해서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번 물류전용 수출바우처사업이 물류비 상승으로 인한 경영 어려움을 많이 해소해줄 것 같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장기운송계약 지원 분야에 선정된 아쿠아수산(주) 김기복 대표이사는 “선박 예약도 힘들고 컨테이너 비용이 너무 많이 올라 수출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선박 공급과 고정운임을 활용할 수 있어 수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 강기성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중기부는 수출바우처 사업을 통한 국제운송비 지원 외에도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사업’, ‘온라인수출 공동물류’ 사업 등 중소기업 물류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