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182일간의 대장정' 돌입

191개 참가국 중 다섯 번째 큰 규모(4천651.41'㎡)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182일간의 대장정' 돌입
한국관 전경 모습 및 드론으로 촬영한 한국관 외부 스핀큐브의 모습

[산업일보]
191개 참가국 중 다섯 번째 큰 규모(4천651.41'㎡)로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으로 조성했다.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최초로 열리는 '두바이 엑스포'가 현지 시각 1일 화려하게 개막한다. 한국관도 182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가 개최하는 개관식에는 유정열 KOTRA 사장, 권용우 주아랍에미리트 대한민국대사, 문병준 주 두바이 총영사 등 한국 측 인사들과 Thani Al Zeyoudi(타니 알 제유디) 경제부 대외무역특임장관, Nedal Mohamed Al Tenaiji(니달 모하메드 알 테나이지) 국회의원, Mubarak Al Nakhi(무바락 알 나키) 문화부차관 등 아랍에미레이트 주요 인사를 비롯한 국내외 VIP 총 70여 명이 참석해 한국관 개관을 축하할 예정이다.

한국관은 두바이 엑스포 소주제 중 모빌리티존에 속해 있다. 모빌리티 기술로 세계를 선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Smart Korea, Moving the World to You’를 주제로 선택했다. 한국관은 191개 참가국 중 다섯 번째로 큰 규모(4천651.41'㎡)로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으로 조성했다.

관람객을 맞이하는 지상층에는 ‘마당’이라 불리는 너른 공간에서 한국의 흥과 멋, 풍류를 표현하는 역동적이며 독창적인 퍼포먼스가 매일 10회씩 진행된다. 이 공연에는 자율주행 기술로 움직이는 3개의 대형 모바일 컬럼과 K-POP, 비보잉 등이 결합된 공연을 펼쳐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적 ‘흥’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상층부터 3층까지 총 4층(로비층 포함)에 걸쳐 구현된 전시는 관람객들이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AR을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램프 곳곳에 설치된 QR코드로 현실 속에 구현된 가상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Crossing Realities’ 지역은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경험을 통해 모빌리티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공한다. ‘Vertical Cinema’라 불리는 영상관에서는 모바일 화면을 크게 확대해 옮겨놓은 듯한 거대한 세로 스크린에서 현대적인 한국의 모습과 문화를 만나볼 수 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한국관은 가상과 현실의 조화로 한국에 대한 사회적, 문화적, 산업적 이해를 높이고 한국만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하는 공간으로 꾸며졌다”며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한국을 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각 국가관들과 함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나누는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두바이 엑스포는 코로나19의 여파로 1년 연기돼 이달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간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Connecting Minds, Creating The Future)’를 주제로 개최된다. 총 191개국이 참가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글로벌 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