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I 기반 음성인식기술, 의료 서비스 향상과 골든타임 확보에 일조할 것

전자의무기록(EMR)의 신시장 열어…병원 도입 확산 추세

[산업일보]
음성을 자동으로 기록해주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음성인식기술이 발전하면서 전자의무기록(EMR : Electronic Medical Record)에도 이 기술의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

음성인식을 통한 EMR이 적용되면, 작업자가 컴퓨터로 기록하는 방식보다 기록의 누락을 줄일 수 있어서,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의료사고를 예방하고 의료진들은 단순 업무에 소비하는 시간을 줄여서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21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21)에 참가한 (주)퍼즐에이아이는 최근 고대안암병원과 공동으로 개발한 보이스(Voice) EMR 솔루션을 선보였다.
AI 기반 음성인식기술, 의료 서비스 향상과 골든타임 확보에 일조할 것
(주)퍼즐에이아이 안기준 연구원

이 회사 안기준 연구원은 “보통 의료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영어와 국어를 혼용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국내 의료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고려해 개발한 STT(Speech to text) 엔진은 국어와 영어, 의료용어를 혼용해서 사용해도 음성을 정확히 인식 후 기록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끄러운 응급실이나 비상상황시 발생하기 쉬운 노이즈 환경속에서도 소음을 제거하는 디노이즈 필터(Denoise filter), 여러 사람이 동시에 말하는 상황에서도 화자를 분리하는 스피커 세퍼레이션(Speaker Separation) 기술로 음성 인식의 정확도를 높였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솔루션은 고대안암병원을 비롯해 차병원, 성모병원 등에 도입된 상태이며 점점 적용 의료기관이 확대되는 추세라고 안 연구원은 밝혔다.

병원 내에서뿐만 아니라 구급차(앰뷸런스, ambulance)를 타고 환자 이송 중에도 구급대원은 환자의 상태를 기록하고 이송될 병원에도 환자의 상태를 전송하게 되는데, 이러한 경우에도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동일한 전시회의 디지털 헬스케어(Digital Healthcare)관에는 AI 앰블런스에 대한 시연이 진행됐다.
AI 기반 음성인식기술, 의료 서비스 향상과 골든타임 확보에 일조할 것
음성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구급대원이 말하는 내용이 자동적으로 키오스크에 반영된다.

AI 기반 음성인식기술, 의료 서비스 향상과 골든타임 확보에 일조할 것
2021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21)에 전시된 인공지능(AI) 앰뷸런스

“58세 여성 환자분입니다. 환자분 어디가 아프세요? 가슴이 아프고 식은땀이 난다고요”라며 AI 앰뷸런스가 전시된 부스 시연을 담당한 진행요원이 설명을 이어갔다.

“구급대원이 이렇게 말을 하면, 음석인식기술을 바탕으로 내용이 자동으로 입력되고 이렇게 입력된 정보는 이송되는 병원으로 전송된다.”고 덧붙였다.

AI 앰뷸런스는 차 내에서 환자이송을 받을 병원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어서 도착 후 병상이 없거나 전문의가 없어서 다른 병원으로 가는 시간낭비를 줄일 수 있고, 실시간 교통정보 반영으로 최적이송경로를 찾아 이동할 수 있어서 환자이송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응급환자 도착 전에 구급차 내에서 보내준 의료 정보를 바탕으로 의료진이 환자 치료를 위한 준비를 할 수 있어서 치료의 골드타임을 놓치지 않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부는 AI 앰블런스 사업을 올해 3차년도 실증기간으로 삼아 고도화 및 시범 운영하고 2022년, 지자체 운영 안정화를 거쳐 2023년부터는 전국 확산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관련뉴스

0 / 1000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