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가올 2022년, 미국 통상환경 및 정책 방향 핵심은?

美 재생에너지협의회 국장, “청정에너지 분야 한미간 협력 기회 많아질 것”

[산업일보]
취임 10개월이 지난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행보가 글로벌 통상환경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통상환경 전망과 정책 방향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2일 온라인상에서는 한국무역협회(KITA)가 주최한 ‘2022년 미국 통상정책 전망 국제 컨퍼런스’가 열렸다.
다가올 2022년, 미국 통상환경 및 정책 방향 핵심은?
미국 재생에너지협의회 바바라 바우먼 타이란 국장이 '2022년 미국 통상정책 전망 국제 컨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쳐)

이날 컨퍼런스에는 워싱턴국제무역협회(WITA) 케네스 리빈손(Kenneth Levinson) 상무이사, 미국 로펌 케이앤엘게이츠(K&L Gates)의 스테이시 에팅어(Stacy Ettinger) 변호사, 멜만 카스타테니 로젠&토마스 로비펌의 알렉스 퍼킨스(Alex Perkins) 대표, 미국 재생에너지협의회 바바라 바우먼 타이란(Barbara Bauman Tyran) 국장이 참석해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정책과 정치 상황 등을 논의했다.

내년 미국 통상정책 방향에 관해 스테이시 에팅어 변호사는 미국이 공급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한 뒤 “중국에 대한 견제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유럽연합, 일본 등 동맹국을 포함한 무역 파트너들과 공급망 협력에 초점을 맞춘 관계 재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바바라 타이란 국장은 미국의 친환경 정책에 관해 언급했다. “미국은 해상풍력 등의 재생에너지 설비를 확충하고 송전망 구축 및 업그레이드를 추진 중”이라고 말한 바바라 국장은 탄소중립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청정에너지 분야에서 한미간 협력의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의 정치 상황에 관해서는 변화가 생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알렉시 퍼킨스 대표는 “중간선거는 전통적으로 집권여당에 불리하다”며 “공급망 위기, 코로나19, 민주당 내분 등으로 인해 상원과 하원의 통제권이 공화당에 넘어갈 가능성이 크고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 및 환경정책 추진 동력도 약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패널토론의 주재를 맡은 워싱턴국제무역협회 케네스 리빈손 상무는 논의를 마무리하며 미국의 정책방향과 관련해 한국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기회 요인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바바라 타이란 국장은 “미국은 풍부한 에너지 자원을 가진 것에 비해 이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재생에너지를 동·서부 지역에 송전하는 과정에서 송전망, 에너지저장시설 등의 수요가 커지면 에너지 부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 기업들의 기회가 더욱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