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스산업, 코로나 대응력·국제 경쟁력 키운다

지역특화 컨벤션, 유니크베뉴, 스몰미팅 육성

기사입력 2022-01-25 19:17:5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마이스(MICE, 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박람회)산업의 코로나19 대응력과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기도는 전국 최초의 중소형 행사 육성사업, 12개 시‧군으로 구성한 ‘경기 마이스 원팀’ 등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마이스산업, 코로나 대응력·국제 경쟁력 키운다

지난 24일 공개한 ‘2022년 마이스산업 육성사업 추진 방향’을 보면, 코로나19로 주목받는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혼합) 위주 행사, 국제 시장 진출을 위해 한 단계 도약이 필요한 지역 여건 등을 고려했다. 이에 올해 마이스산업 육성사업을 ▲고부가 마이스 유치 지원 확대 ▲지역특화컨벤션 육성 ▲생태계 경쟁력 강화 ▲비대면 마케팅 강화로 나눠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고부가 마이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지원제도를 올해 새로 수정했다. 종이 절약 및 텀블러 사용 등 ‘그린 마이스’ 행사 가점을 신설했고, 경기도 소재 기관에 가점을 2배로 강화하며 지역경쟁력을 높이는 등 국내외 유력 마이스 행사 40건 개최를 지원한다.

아울러, 도내 중대형 마이스 행사 개최 시 지방참가자를 위해 주요 역 사이 ‘경기마이스 웰컴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도는 행사 10건 내외를 선정해 셔틀버스를 배치할 계획으로 5천 명 이상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대형회의 기피 기조에 따라 중소형 행사를 육성하기 위한 ‘스몰미팅 활성화 공모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행해 행사장 임차료, 관광 프로그램 비용 등을 지원한다. 3월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IT&CMA’ 등 국내외 6건의 마이스 박람회에 경기도 홍보관을 설치, 마케팅을 강화한다.

지역특화컨벤션 육성을 위해 ‘경기도 지역특화 컨벤션 육성사업’ 대상을 지난해 3개에서 4개로 늘리면서 기준 참가자 수를 200명 이상에서 300명 이상으로 높이는 등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집중 육성에 초점을 맞췄다.

도는 이런 육성사업을 바탕으로 K-컨벤션 5건 이상 진입을 목표로 설정했다. K-컨벤션이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토종 컨벤션을 육성하기 위해 매년 10여 개를 선정해 각 10억 원 안팎을 지원하는 공모사업이다. 지난해 경기도에서는 국제나노기술 심포지엄(고양 킨텍스) 등 5건이 선정됐다.

마이스산업, 코로나 대응력·국제 경쟁력 키운다

도내 마이스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으로는 지난해 선정된 지역 이색 회의명소인 ‘유니크베뉴’ 17개소 지원 강화(지역기업 연결, 공모전 실시, 종사자 교육 등), 민‧관 협의체인 관광‧마이스 얼라이언스 확대(153개사➝180개사) 등이 제시됐다. 특히 기존 고양(킨텍스)과 수원(수원컨벤션센터) 2개 시 중심에서 총 12개 시가 협력하는 ‘경기 마이스 원팀’을 구축한다. 12개 시는 ▲해양‧레저‧생태계 김포, 안산, 시흥 ▲역사‧관광‧학회‧협회 수원, 용인 ▲문화콘텐츠 부천 ▲게임‧콘텐츠‧IT 성남 ▲휴양형‧힐링형 웰니스 양평, 가평, 남양주, 광주 ▲대형 마이스 고양 등 6개 권역으로 구분된다.

이외, 코로나19로 영향력이 증대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뉴스레터, 유튜브 라이브 등 비대면 홍보마케팅으로 전 세계 경기도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고 코로나19 이후 도내 마이스 행사 유치를 활성화한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이스산업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지만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시장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경기도만의 마이스 경쟁력을 키워 코로나 이후 글로벌 마이스 중심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