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서비스협의체’ 출범, 신-구 산업간 동반성장 기대

기사입력 2022-05-17 15:25: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부동산서비스협의체’ 출범, 신-구 산업간 동반성장 기대
부동산서비스 협의체 체계

[산업일보]
부동산서비스 관련 업계·연구기관·학계가 참여한 가운데 17일 오전 '부동산서비스 협의체' 첫 회의가 열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부동산서비스 협의체'는 4차 산업혁명과 IT 기술발전 등으로 부동산서비스 분야에도 새로운 변화가 나타남에 따라 부동산서비스 분야의 기존산업과 신산업 간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융합 서비스 발굴을 위해 구성·운영한다.

정부는 협의체를 통해 기술 변화와 시장 전망 등을 업계와 공유하고, 프롭테크 및 기존사업자가 동반자로서 대응방안도 모색해 나가면서 상생협력이 가능한 정책수립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부동산서비스 협의체'는 국토교통부 외 한국부동산원이 간사로 참여하고 전체 25개 기관이 참여한 2개 분과로 40여명으로 구성했다.

직방, 네이버, 디스코, 솔리데오시스템즈 등 프롭테크 업계와 함께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감정평가사협회 등 기존 부동산경제단체, 한국부동산원, 국토연구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등 공공기관과 학계 교수 등 전문가가 참여했다.

보다 효율적이고 내실있는 논의를 위해 관련 시장전망과 기술변화를 분석․공유하는 동반성장 분과(총괄분과)와 업계의 쟁점·현안을 점검하고 기존-신생 업계간 교류·협력방안 마련 및 제도개선을 발굴하는 상생조정 분과(감정평가·중개 소분과)를 운영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부동산 이재광 부연구위원이 ‘부동산서비스산업 동향 및 기술변화 분석’을 주제로 발표하고, 경기대학교 김진유 교수의 ‘부동산 신-구 산업간 융·복합 협력방안 및 우수사례’ 발표를 포함해 부동산서비스산업의 상생발전을 위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회의를 주재한 국토교통부 진현환 토지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부동산서비스 산업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부동산서비스 협의체가 소통의 창구역할을 수행해, 국민에게 양질의 부동산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국민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