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침체 딛고 산업단지 분양 선전

지난해 121만9000㎡ 집계…대상 면적의 89.1% 분양 완료

[산업일보]
지난해 충청남도 내에서 분양된 산업단지 면적은 모두 121만9000㎡인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도에 따르면, 도내 산업단지는 국가산단 5개, 일반산단 45개, 도시첨단 1개, 농공단지 90개 등 모두 141개소로, 총 지정 면적은 1억833만7000㎡에 달한다.

이 중 분양 대상 산업시설용지는 5403만9000㎡로, 지난해 말까지 89.1%인 4816만2000㎡가 분양되고, 나머지인 587만7000㎡는 분양 중이다.

연도별 분양 면적은 2008년 529만7000㎡, 2009년 207만5000㎡, 2010년 529만7000㎡, 2011년 219만㎡, 2012년 121만9000㎡ 등으로 평균 321만6000㎡에 달한다.

도 관계자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수도권 규제 완화 등으로 기업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 산업단지 분양을 선전할 수 있었던 데에는 도내 산업단지의 탁월한 입지와 도의 맞춤형 투자유치 전략이 효과를 발휘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도는 기업유치 및 산업입지 수급 전망을 고려, 올해 ▲천안 동부바이오 50만3000㎡ ▲남공주 63만5000㎡ ▲아산 선장 49만2000㎡ ▲아산 음봉디지털 32만4000㎡ ▲서산 현대대죽 78만7000㎡ ▲대산3 56만3000㎡ ▲논산 가야곡2농공 26만4000㎡ ▲논산 노성농공 20만6000㎡ 등 8개 지구 3.78㎢의 산업용지를 신규 공급키로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