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륙의 공습’ 샤오미, 한국시장 공식 진출

‘여우미’와 공식총판 계약 체결

‘대륙의 공습’ 샤오미, 한국시장 공식 진출
(왼쪽부터) 여우미 레오 대표, 샤오미 생태계팀 토니 팀장, 한국 여우미 이승환 대표.


[산업일보]
네티즌 사이에서 ‘대륙의 실수’라는 말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샤오미’가 드디어 국내 시장에 정식으로 총판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공략에 나섰다.

샤오미와 샤오미의 국내 공식 총판 업체인 여우미는 1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정식 총판 관계를 체결하는 협약식을 가졌다.

샤오미 생태계팀의 토니 팀장과 중국 여우미의 레오 대표, 한국 여우미 이승환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그동안 중국 현지에서 병행수입으로만 접할 수 있었던 샤오미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한 쇼케이스도 함께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여우미의 레오 대표는 “그동안 많은 이들이 기다렸던 샤오미의 한국시장 공식 진출이 오늘 이뤄졌다”며, “이는 단순한 한국시장 진출이 아니라 한국과 중국이 샤오미의 첨단제품을 함께 사용하면서 함께 아름다운 생활을 누릴 수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공식 진출의 의의를 설명했다.

덧붙여 그는 “같은 샤오미의 제품을 사용함으로 새롭고 아름다운 스마트 라이프를 함께 누릴 것이며 그런 날이 오면 한국인들도 샤오미 제품과 중국에 대한 호감을 가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샤오미 생태계팀의 토니 팀장은 올해 샤오미 본사의 사훈인 ‘기분만 좋으면 된다’를 인용하면서 “매우 기분이 좋다. 한국인들이 샤오미 제품을 사용하면서 앞으로도 호감이 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뒤 “샤오미는 한국시장을 중시해 왔으며 이번 총판 계약 체결 이후에도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샤오미의 국내 공식 총판인 한국여우미 측은 “중국어에 ‘먼저 친구가 되고 나중에 사업을 한다’는 말이 있다. 여우미는 이러한 마음으로 파트너가 되겠다”고 언급한 뒤, “여우미의 가치는 ‘배려와 소통과 혁신’으로 AS지원은 물론 파트너사들과 샤오미 유통시장의 질서를 확립해 샤오미를 시장의 리더로 세우고 인정받는 순 정품만 유통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샤오미와 여우미는 국내 4만개의 핸드폰 매장에 샤오미 제품을 비치해 소비자들의 구매욕구를 자극하는 한편 17개 도시 260개 매장에 샤오미에 관련된 체험관을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지속적인 사회공헌을 진행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