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텔릿, M2M 종합 컨설팅 서비스 사업 실적 공개

론칭 후 9개월 만에 300곳의 고객사와 80건의 계약 체결

[산업일보]
텔릿와이어리스솔루션즈(대표 데릭시우컹상, www.Telit.com, 이하 텔릿)는 3월 18일 M2M 부가가치개발 및 통신 인증, 상품화 등을 지원하는 종합 컨설팅 서비스 m2m AIR(m2m 에어) 사업의 성과를 공개했다.

텔릿은 지난해 2월 텔레포니카와 프리미엄 서비스 개발 및 고객 지원, 모듈개발, 글로벌통신지원 등의 협력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7월 최초의 m2m 에어 공급 사례로서 텔레포니카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M2M 솔루션의 셀프 개발지원 및 임베디드 모듈 기술과 클라우드/백엔드의 동시 지원 등을 포함한 번들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후 텔릿은 론칭 9개월 만에 300여곳의 고객사와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80여건의 상업 계약(commercial contracts)을 체결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텔릿의우지캣츠(Oozi Cats) CEO는 “m2m 에어 사업이 당초 기대했던 것보다 높은 성과를 달성하게 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사물 인터넷 및 사물 지능통신 분야의 부가가치 서비스 및 통신 서비스는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통신업계의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이시장에서 텔레포니카와의 파트너십 및 그간 구축해 온 판매망을 기반으로 막강한 경쟁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자 한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캣츠 CEO는 이어 “이와 함께 보다 공격적인 시장 공략을 위해 올 초 미국 소재 M2M 부가가치서비스 전문기업인 크로스브릿지 솔루션(CrossBridge Solutions)을 인수했다. 앞으로 보다 다양한 서비스 개발 및 신규 수요 발굴에 나 설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MS 리서치는 2012년판 M2M 시장점유율 보고서를 통해 텔릿이 2011년 전 세계 모듈 판매 부문에서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텔릿의 m2m 에어는 SMB 고객들을 위해 기획된 서비스로 사업 특성상 주로 간접 채널을 통해 공급되므로, 기존의 영업망을 기반으로 향후 높은 잠재가능성을 지닌다고 설명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