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세 ICT기업 보안 위협 노출

방통위, 영세 중소기업 정보보호 지원 강화키로

[산업일보]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기업 가운데 규모가 작을 수록 해킹 등 보안위협에 노출도가 심해 각별한 조치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작년 6~12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영세 ICT서비스 기업 60곳을 대상으로 보안 취약점 컨설팅을 실시한 결과 불필요한 정보·관리자 기능 노출 등 총 1157개 보안 취약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 1개 업체당 평균 19개의 보안 취약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이들에 대한 정보보호 조치가 시급함을 보여줬다.

특히, 회원 정보와 같은 주요 정보의 비암호화 전송, 취약한 계정·패스워드 관리 정책 등 개인 정보 보호에 심각한 위협을 주는 취약점도 다수 발견돼 보안 대책 수립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반적으로 업체의 규모가 작을수록 평균 취약점 개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기업이 영세할수록 보안 위협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영세 ICT 서비스 기업들은 보안 인력 부족(48.3%)과 관련 예산 부족(46.0%)을 정보보호 관련 업무 수행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밝혀 향후 이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적극 필요함을 시사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이번에 발견된 취약점의 보호조치를 위해 공개 보안도구 설치, 소스코드 수정 등의 보안 컨설팅을 실시하여 전체 취약점의 97.2%를 개선했다. 또 기업 스스로 취약점에 대한 보호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총 2회에 걸쳐 정보보호 교육도 실시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대기업과는 다르게 영세 중소기업의 경우 정보보호 환경이 열악하고 사이버 보안 위협에 취약한 것이 사실”이라며 “새 정부가 중소기업 육성을 강조하는 만큼 4월에 수립하는 정보보호 종합계획에는 영세 중소기업에 대한 정보보호 지원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담을 것” 이라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