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저 불구 우리 기계업계 일본 시장 확대

우수한 품질·원가절감 통해 일본 진출 본격화

엔저 불구 우리 기계업계 일본 시장 확대


[산업일보]
국내 기계업계의 일본 진출이 가속화 되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정지택)는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일본 도쿄와 오사카에 수출촉진단을 파견해 93건의 상담을 통해 약 2천만불의 상담실적과 360만불의 계약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기계산업진흥회와 일본기계수출조합, 일본기계공업연합회 등과 협력해 진행된 이번 상담회는 IHI, Chiyoda, Hitachi 등 24개 현지 유력 EPC업체 및 에이전트와의 1:1 상담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주)중앙카플링, (주)경인정밀기계 등 중소기계업체 12개사가 참가했다.

기진회 관계자는 “참가기업 중 (주)중앙카프링이 6만불의 현장 계약성과를 올리는 등 대부분의 참가기업들이 품질과 납기측면에서 일본기업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협상기간이 비교적 긴 기계류 수출특성을 감안한다면 향후 지속적인 계약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이번 대일본 수출촉진단은 최근 원/엔 환율이 990원대를 기록하는 등 수출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대이상의 성과를 달성했으며, 일본 NHK방송에서 이번 상담회를 특집으로 보도하는 등 현지에서도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박영탁 상근부회장은 “최근 엔저에도 불구하고 대일본 수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국산제품의 품질향상과 원가절감 노력을 바탕으로 엔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기 때문”이라며“우리 기계업계의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설계기술 고도화, 원가절감과 납기단축을 위한 공정개선 지원, 해외인증획득 지원 등 전방위적 업계지원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이달 말 도쿄 기계요소기술전에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할 계획으로 참가성과 제고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일반기계부품의 대일본 수출은 7억6천700만불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11.3% 증가한 반면, 수입은 전년동기대비 20.9% 감소한 13억불로 무역수지도 전년동기대비 4억2천100만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수출촉진단 일정 동안에는 일본 글로벌 공작기계업체인 마키노 프라이스제작소 방문이 이루어져 최신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며, 일본기계공업연합회와 교류의 시간을 마련, 현지시장 진출 및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일본기계공업연합회 아다치 토시오(Adachi, Toshio) 부회장과 기진회 박영탁 부회장은 한·일기계업계가 예전과 달리 상호 보완적인 관계가 됐다고 의견을 같이하고 한국과 일본이 협력해 상호 win-win할 수 있는 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가기로 했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